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화보] 박재정, 지적인 댄디함

기사승인 2021.09.29  01:09:41

공유
default_news_ad1
▲ 가수 박재정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뷰티쁠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뷰티, 라이프 매거진 ‘뷰티쁠’이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가수 박재정의 분위기 있는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가을이 성큼 다가온 날 세트장에서 인사를 나눈 박재정은 긴장했던 첫 모습과는 달리 촬영이 시작되자 한껏 여유로운 모습으로 촬영에 임했다. 그는 흰색 셔츠, 재킷 등 따뜻한 색감의 가을 룩을 완벽히 소화하며 지적이고 댄디한 비주얼의 화보를 완성했다.

▲ 가수 박재정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뷰티쁠 제공

2013년 ‘슈퍼스타K5’에서 ‘사랑한 만큼’을 부른지 어언 8년이 흘렀다. 기대가 커서 실망도 많은 8년이었다는 박재정의 지난 시간은 어땠을까. 그는 “항상 좋은 결과를 희망하며 앨범을 냈다. 그런데 항상 생각했던 만큼의 반응이 나오지 않아서 ‘나는 안 되는 건가’라는 패배감에 빠져 있었다”며 지난날을 고백했다.

더불어 “팬분들을 제외하고 주위에 먼저 내 음악에 대해 이야기를 꺼낸 사람이 없었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망가지고 어수룩한 모습을 많이 보여서인지 내 노래를 듣는 사람들이 집중을 못 하는 것 같았다. 방송에서 보여드린 모습에 대한 후회도 했다”며 예능 출연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 가수 박재정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뷰티쁠 제공

가수의 길을 고민하던 박재정에게 ‘놀면 뭐하니?’ 제의가 들어온 것은 노래하는 직업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게 한 좋은 기회였다. 그는 “처음에 섭외 연락을 받았을 때 그냥 노래를 한 곡 부르면 되는 줄 알았다. 상황이 크게 달라질 거라는 생각은 없었는데, 일이 커진 케이스”라며 그때를 회상했다. 또 ‘놀면 뭐하니?’ 출연 이후 달라진 점을 묻자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3만 명 정도였는데, 촬영하는 서너 달 동안 12만 명이 되었다. 그 순간 ‘어쩌면 나는 정말 많은 사랑은 받고 싶어 하는 아이였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안 좋은 얘기만 했던 사람들이 그런 얘기를 안 하기 시작해, 오롯이 노래에만 집중할 수 있겠구나 싶었다”고 밝혔다.

음악을 향한 진정성이 돋보이는 가수 박재정이 함께한 짙은 감성의 비주얼 화보는 ‘뷰티쁠’ 10월호와 ‘뷰티쁠’ 공식 SNS,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