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이원근, ‘추리의 여왕’ 홍소장 役 합류… 권상우-최강희와 특급호흡

기사승인 2017.02.20  16:23:54

공유
default_news_ad1

- 아이돌 뺨치는 꽃미남 파출소장으로 변신

   
▲ ⓒ유본컴퍼니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배우 이원근이 ‘추리의 여왕’에 합류해 권상우, 최강희와 호흡을 맞춘다.


이원근은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 후속으로 방송되는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 유영은,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유설옥(최강희 분)의 추리능력을 신봉하고 물심양면 도와주는 꽃미남 파출소장으로 출연한다.

이원근이 연기할 ‘홍소장’은 경찰대를 갓 졸업한 파릇파릇한 신출내기 파출소장으로 수사를 책으로만 배운 탓에 현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지만 화려한 카피로 윗선들의 마음에 꼭 드는 ‘한발 앞선 기획안’의 달인이다.

극 중 자신의 파출소로 좌천되어온 까마득한 경찰대 선배인 하완승(권상우 분)에게 지옥같은 후배사랑을 몸소 받으면서도 완승이 유설옥(최강희 분)을 무시할 때마다 그녀가 진짜 경찰이 될 수 있도록 물밑에서 도와주는 찰떡같은 호흡을 선보일 예정.

특히 설옥의 신 내린 듯한 추리를 영접한 뒤 ‘설느님’의 열혈팬이자 신봉자로 거듭난 이원근과 홍소장을 통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최강희의 아슬아슬한 대리수사 케미는 극의 재미를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해를 품은 달’을 통해 데뷔한 이원근은 ‘유령’, ‘하이드와 지킬, 나’, ‘발칙하게 고고’, ‘굿 와이프’ 등 유수의 드라마를 비롯해 김기덕 감독의 ‘그물’과 ‘여교사’의 주연을 꿰차며 충무로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배우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차곡차곡 필모그라피를 쌓아온 만큼 이번 작품을 통해 그려낼 이원근의 연기 변신에 대한 많은 관심과 기대가 쏠리고 있는 상황.

이원근은 “평소 좋아하는 선배님들과 이렇게 좋은 작품을 함께 하게 돼서 너무나 영광이고 기쁘다”며 “저의 색다른 면들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한편, ‘추리의 여왕’은 생활밀착형 추리퀸 설옥과 하드보일드 베테랑 형사 완승이 완벽한 공조파트너로 거듭나 범죄로 상처 입은 이들의 마음까지 풀어내는 휴먼 추리드라마로 ‘김과장’ 후속으로 오는 4월 방송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