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터널’ 88광호 차학연(빅스 엔), “연기자로서 한걸음 감사해” 종영 소감

기사승인 2017.05.21  14:41:30

공유
default_news_ad1

- ‘열혈 경찰->열혈 시청자’ 마지막까지 애정 드러내

   
▲ ⓒOCN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드라마 ‘터널’의 '88광호' 차학연(빅스 엔)이 출연 소감을 전했다.


OCN 드라마 ‘터널’에서 88년생 박광호 역으로 열연을 펼쳤던 차학연이 드라마 종영을 앞두고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감격 소감을 전했다.

차학연은 “88광호를 연기할 수 있게 기다려주시고 기회를 주신 신용휘 감독님께 정말 감사하다. 장르물이 낯설기도 했고 죽기 직전까지의 긴박한 상황을 시청자 분들께 감정과 표정으로 전달할 수 있었던 건 88광호에 대한 캐릭터를 충분히 해석할 수 있게 도와주신 감독님 덕분”이라고 감사한 마음을 밝혔다.

또한 “터널을 만나 많이 부족하지만 연기자로서 한걸음 나아갈 수 있었던 것 같다. 현장에서 88광호를 많이 챙겨주신 감독님, 작가님, 연기자 선배님들과 밤낮으로 고생하신 촬영 감독님과 스태프 분들께 감사하다. 그동안 정말 즐거웠다”고 다시 한 번 함께한 모든 분들께 인사를 전했으며 “열혈 시청자로서 터널과 함께하고 있다. 박광호와 재이가 만나는 씬에서는 감정이 굉장히 북받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차학연이 드라마 ‘터널’에서 연기한 88년생 박광호는 주인공 58년생 박광호(최진혁)가 2016년으로 타임 슬립한 이후 처음으로 마주친 인물이자 방송 초반 연쇄 살인 사건의 실마리를 쥔 인물로 시청자의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후 안타깝게 연쇄살인범 목진우(김민상)에게 살해당한 88박광호가 목진우의 살인 본능을 처음으로 눈치채고 수사에 나선 열혈 경찰이었음이 밝혀져 극 전개에 탄력을 주기도 했다.

이번 드라마에서 차학연은 30년을 잇는 살인 사건의 실마리를 쥐고 있는 인물로서 사실감 넘치는 열연으로 시청자로부터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살인마에게 쫓기는 긴박한 상황에서 공포, 두려움 등 불안한 감정에 사로잡힌 미묘한 심리를 디테일하게 연기해내며 극의 긴장감을 극대화 시켰으며, 열혈 경찰로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연기를 선보일 때에는 살인 본능을 꿰뚫어보는 것은 물론, 파워풀한 액션 씬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열연을 펼친 차학연은 연기자로서 한층 성장한 연기를 선보였다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또한, 차학연은 '터널'과 함께 최근 종영한 KBS2 월화 드라마 '완벽한 아내'의 조여정 동생 '브라이언 리'로 출연해 다른 사람에게는 차갑지만 누나에게만은 따뜻하고도 애잔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에게 '완벽한 동생'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터널'과 '완벽한 아내' 속 두 얼굴의 신스틸러로 활약하며 시청자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차학연은 이달 데뷔 5주년을 맞은 그룹 빅스로 컴백했다. 배우와 가수, 두 분야 모두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차학연의 활약에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빅스는 네 번째 미니앨범 ‘桃源境(도원경)’을 발매, 국내외 팬들의 큰 사랑을 얻고 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