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박효신, 1만 1천 팬들과 함께 한 12시간의 ‘피크닉’ 성료

기사승인 2017.06.26  13:16:22

공유
default_news_ad1

- 공연 외 팬들과 함께 하는 미니 올림픽, 팬아트 전시 등 페스티벌 버금가는 꽉 찬 구성

▲박효신 팬미팅 포스터 ⓒ글러브엔터테인먼트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가수 박효신이 1만 1천 명 팬들과 하루 종일 야외 피크닉을 즐겼다.


박효신은 지난 24일(토) 서울 보조경기장과 주경기장 일대에서 ‘소울트리 2017 팬미팅 PLANTING DAY with me PICNIC’이라는 타이틀로 공식 팬클럽 팬미팅을 개최했다. 이번 팬미팅은 국내 최초로 야외 페스티벌 형태의 팬미팅으로 진행됐으며, 약 1만 1천여 명의 팬들이 약 12시간 동안 함께 하며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평소 누구보다 팬사랑이 각별한 것으로 알려진 박효신은 이번 팬미팅을 위해 공연 연출 및 기획은 물론 사전 프로그램, MD 디자인, 제작까지 팬미팅 전반에 직접 참여하며 팬들과의 만남을 정성껏 준비했다. 공연 전에는 잠실 주경기장에 게임 존, F&B 존, 포토 존, 팬아트 전시 등 풍성한 즐길 거리를 준비해 야외 페스티벌다운 꽉 찬 구성을 선보였다.

특히, 박효신은 이번 팬미팅을 위해 특별히 개발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STPD’를 통해 팬들과 끊임없이 소통했다. 팬미팅 당일 자정, 앱을 통해 첫 번째 영상을 공개한 후 한 시간마다 영상으로 현장의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해 특별함을 더했다.

박효신은 게스트 무대에도 각별한 신경을 쏟았다. 먼저 권진아, 샘김, 이진아, 정승환으로 구성된 ‘안테나 엔젤스’가 박효신 메들리를 선보이며 선배인 박효신에 대한 존경을 표했다. 이어 일렉트로닉 밴드 ‘글렌체크’는 뮤직 페스티벌의 강자답게 감각적인 일렉트로닉 사운드로 본 공연 전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박효신 팬미팅 공연 ⓒ글러브엔터테인먼트

무엇보다 이번 팬미팅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박효신 표’ 웰메이드 공연이었다. 첫 곡 ‘HAPPY TOGETHER’부터 앵콜곡 ‘HOME’까지 이번 공연은 특별히 야외무대에 어울리는 세트리스트로 꾸며졌으며, 조명과 영상 역시 이에 걸맞은 완성도 높은 꽉 찬 구성으로 채워졌다. 팬들은 계속 내리는 비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열띤 떼창으로 화답했으며, 특히 공연 말미에 감각적인 엔딩 영상과 함께 잠실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은 불꽃놀이는 1만 1천 팬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했다.

박효신은 “전부터 다 함께 즐기는 피크닉 같은 팬미팅을 꼭 해보고 싶었다. 오랜 시간 많은 고민을 하며 준비한 만큼 다들 즐거운 시간 보내셨기를 바란다”며 “모두에게 꿈처럼 좋은 기억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한편,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친 박효신은 이후 음악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