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BF TALK] 장재인 “‘주간 장재인’도 가능... 창작 활동이 제일 행복”② (인터뷰)

기사승인 2018.01.14  01:16:02

공유
default_news_ad1

- “창작? 전체적 완성도가 제일 중요... 한 치의 후회도 없어야”

▲ 가수 장재인이 오는 15일 컴백을 기념해 베프리포트와 만났다 ⓒ미스틱엔터테인먼트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싱어송라이터’ 장재인의 행복은 ‘창작’ 그 자체였다.


지난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 사옥에서 가수 장재인의 컴백 기념 라운드인터뷰가 진행됐다. 장재인은 오는 15일 오후 6시 윤종신이 프로듀싱을 맡은 새 싱글 ‘BUTTON(이하 버튼)’을 발매하고 2018 미스틱 첫 주자로 나선다. 이날 취재진과 만난 장재인은 “늘 정규앨범을 내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말했다.

“정규를 내지 못하는 건 요즘 시스템 때문이죠. 회사는 수익 창출이 되어야 해요. 제가 정규앨범을 내도 잘 되어야 하는데, 요즘 (가요계는) 싱글 위주잖아요. 전체가 행복한 그림을 추구합니다.” (웃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재인은 가장 행복한 일이 ‘창작’ 활동이기 때문에 꼭 요구하고 싶다고 했다. “창작 활동이 제일 행복하다. 안 나오면 스트레스를 받는 게 아니라 안 쓰면 된다”고 운을 뗀 그는 “만들기를 제일 좋아한다. 정말 재미있다. 진짜 재미있다”고 몇 번이나 강조했다.

“작곡, 작사, 편곡하는 게 인생 최고의 재미예요. 요즘 가사 쓰는 일을 많이 해요. 협업해서 가사를 쓰고 있는데, 그것도 정말 재미있어요. 밤새는 것조차 재미있어요. 자다가 깨는 순간에도 ‘아이 재미있어’하고 깬다니까요.”

▲ 가수 장재인이 오는 15일 컴백을 기념해 베프리포트와 만났다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사람들 사이의 관계, 대화를 통해 영감을 받는다는 장재인은 ‘월간 윤종신’과 비슷한 맥락의 ‘주간 장재인’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앨범을 두 개까지 낼 수 있는 상황이다. 일 년 내로 낼 수 있다면 너무 좋을 것 같다. 현재 휴대폰에 창작물을 다 저장해두었다”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이어 장재인은 ‘창작’에 대해 “전체적 완성도가 중요하다. 한 치의 후회도 없어야 한다. 그 순간 할 수 있는 최대치를 뽑아내야 만족한다. 악착같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장재인이 오는 15일 오후 6시 발매할 신곡 ‘버튼’은 윤종신이 작사, 작곡하고 조정치가 편곡한 포크 스타일의 노래다. 윤종신은 영국 드라마 ‘Black Mirror(블랙 미러)’를 보고 가사 영감을 얻었다.

미스틱 측은 “장재인은 올해 ‘버튼’을 시작으로 어느 범주에도 속하지 않는, 시류에 휩쓸리지 않는 장재인 표 음악을 꾸준히 보여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