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육룡이 나르샤' 변요한, 그냥 무사 아닌 대의 지닌 '진짜 검객' (종합)

기사승인 2016.02.02  13:27:32

공유
default_news_ad1

- 변요한, 한예리와 역대급 결전 예고 '살떨리는 긴장감'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SBS 창사 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연출 신경수|극본 김영현, 박상연)의 변요한은 대의를 지닌 '진짜 검객'이었다. 변요한은 방송에서 삼한제일검 이방지 역을 맡아 화려한 액션으로 화면을 장악하며 TV 앞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만들고 있다.


그러나 이방지의 진면모는 뛰어난 무술 실력만이 아니다. 의리와 대의를 지닌 '진짜 검객'. 이것이 이방지의 진짜 모습이며, 변요한의 열연이 이 같은 이방지의 진가를 더욱 빛내주고 있다. 어제(1일) 방송된 '육룡이 나르샤' 35화에서는 정도전(김명민 분)을 향한 이방지의 이같은 의리가 돋보였다.

이 날 이방지는 유배를 떠난 정도전을 찾아갔다. 이성계(천호진 분)의 낙마 이후 급박해진 혁명파의 상황을 전함과 동시에, 호위무사로서 그의 안전을 지켜내기 위함이었다. 이방지는 "원하시면 제가 모시겠습니다. 밖에 몇 명밖에 없습니다"라며 정도전을 설득했다. 그 순간 개경으로부터 군사들이 몰려왔고, 정도전은 압송 당할 수밖에 없는 위기에 처했다.

이 때 이방지가 눈빛을 번쩍이며 병사의 앞을 가로막고, 그의 목에 칼을 들이밀었다. 어떤 싸움에서도 진 적이 없는 삼한제일검 이방지이건만, 정도전을 지키기 위해 칼을 든 그의 손은 미묘하게 흔들렸다. 이방지와 정도전이 느끼는 극도의 긴장감을 보여준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방지는 흔들림 없이 강렬한 눈빛으로 병사를 막아섰다.

뿐만 아니라 이방지는 이방원(유아인 분)에게 개경에 압송되자마자 순군부에 하옥된 정도전의 소식을 전하며 "이러고 있을 거야? 파옥을 하든 군사를 몰고 정변을 일으키든 삼봉 선생을 구해야 할 것 아니야"라고 처절하게 외쳤다. 이방지의 말을 끝으로 이방원은 고민을 끝냈고, 정몽주(김의성 분)를 죽이고자 결심했다.

그동안 이방지는 민초의 한을 대표하는 인물로, 대의를 위해 칼을 든 무사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름을 날리고 싶어서, 대결에서 승리하고 싶고 사람을 죽이고 싶어서 무술을 연마한 무사가 아니었다. 바로 이것이 이방지가 무사 캐릭터로서 특별하게 빛나는 이유다. 그리고 변요한은 화려한 액션에 무사로서의 고뇌를 담은 깊이 있는 눈빛연기까지 더하며 자신만의 색깔을 담아 이러한 이방지 캐릭터를 완성해내고 있다.

특별한 무사 이방지, 대의를 지닌 진짜 검객 이방지가 이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 무림고수 척사광(한예리 분)과 역대급 결전을 앞두고 있는 것. 서로 다른 이유로 칼을 든 두 검객이 얼마나 살 떨리는 대결을 펼칠 것인지, 역대급 결전에 시청자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동시에 언제나 그래왔듯 액션 그 이상을 담아낼 배우 변요한의 활약에도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이방지와 척사광의 운명적인 결전이 예고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SBS '육룡이 나르샤' 36화는 오늘(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