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크로스’ 전소민, “연기하는 재미 쏠쏠... 캐릭터 연구 매진”

기사승인 2018.01.19  13:20:26

공유
default_news_ad1

- “첫 메디컬 새로운 경험의 연속”... 전소민의 ‘크로스’ 오는 29일 첫 방송

   
▲ tvN 측이 '크로스'에 출연하는 전소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tvN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오는 29일 첫 방송 예정인 ‘크로스’에서 ‘고지인’ 역을 맡은 전소민이 “새로운 경험의 연속”이라며 생애 첫 메디컬 도전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tvN 새 월화드라마 ‘크로스’(신용휘 연출/최민석 극본/스튜디오드래곤, 로고스필름 제작) 측은 19일(오늘) 촬영 준비에 여념이 없는 전소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특히 배우 전소민의 첫 메디컬 출연에 많은 팬들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이번 인터뷰를 통해 ‘크로스’와 고지인 캐릭터, 장기이식 코디네이터에 대한 그의 애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인터뷰 중 전소민은 극 중 고지인과 자신의 모습을 비교하며 “열정적이고 패기 넘치는 고지인과 달리 난 알고 보면 소심한 여자”라는 깜짝 폭로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소민은 첫 메디컬 도전에 대해 “이 정도로 힘들 줄 몰랐다. 특히 가장 힘든 건 의사 가운이 얇아서 춥다는 점”라는 우스갯소리와 함께 “이번 출연을 통해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것을 보고 느끼게 되는 소중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새로운 경험의 연속에 연기하는 재미가 쏠쏠하다”고 밝혀 기대를 드러냈다.

특히 전소민은 장기이식 코디네이터라는 드라마에서 흔히 다뤄지지 않았던 생소한 직업 연기를 앞두고 다양한 공부를 하고 있다고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전소민은 “‘크로스’를 위해 캐릭터, 작품, 의학 공부 크게 3가지를 하고 있다. 장기이식 코디네이터의 직업적인 매력을 많이 느끼게 됐고 인터넷으로 관련 자료를 찾아보며 캐릭터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더 나아가 “저로 인해 많은 분들께서 장기이식에 관심 가져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이것만으로도 ‘크로스’가 굉장히 매력적인 드라마로 그려지지 않을까 생각된다”며 궁금증을 유발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크로스’는 병원과 교도소를 넘나들며 복수심을 키우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 분)와 그의 분노까지 품은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 분)이 만나 서로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예측불허 사건들이 연쇄적으로 벌어지는 메디컬 복수극이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