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저글러스’ 강혜정 “함께한 모든 분들, 기억에 짙게 남을 것” 종영 소감

기사승인 2018.01.24  14:23:28

공유
default_news_ad1

- “시간이 빨리 간 것 같아 후련함보다 아쉬움 크다”

▲ '저글러스'를 마친 배우 강혜정이 차기작 검토에 돌입했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저글러스’에 출연한 배우 강혜정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강혜정이 지난 23일 16회를 끝으로 3개월의 대단원의 막을 내린 ‘저글러스’(극본 조용, 연출 김정현)의 종영을 맞이해 소감을 전했다. 강혜정은 15년차 전업주부이자 YB 스포츠 사업부의 신입 비서 ‘왕정애’로 변신, 남편의 가출로 인해 사체업자에게 시달리다 결국 취업에 도전하는 굳센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극중 신입 저글러 ‘왕정애’로 분한 강혜정은 첫 사회생활로 인해 우왕좌왕하지만 특유의 끈기와 노력으로 시련을 헤쳐 나가는 이야기를 보여주며 신입사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입사 초반, 복사기 사용법도 몰랐던 초보 비서에서 이원근(황보율 역)을 위해 소신껏 먼저 나설 줄 알고, 회장 비서에게 일침을 가하는 등 책임감을 가지고 프로 비서로 발전해 시청자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강혜정은 “2달 반이라는 시간이 너무 빨리 간 것 같아 후련함보다는 아쉬움이 훨씬 크다. ‘왕정애’와 헤어지는게 곧 고생과 기쁨을 함께했던 ‘팀’과 헤어져야 한다는 것과 같아 너무 아쉽다. 살을 에는 겨울, 따뜻한 현장을 만들어주신 감독님과 스태프 분들께 너무 감사하다. 또, ‘드라마가 매일 했으면 좋겠다’ 싶을 정도로 재미있는 대본과 캐릭터를 만들어 주신 작가님께도 감사드린다. 제작과 지원에 큰 애정을 보여주신 제작사 ‘스토리티비’의 모든 분들께도 감사드리며, 좋은 작품을 할 수 있게 도와주신 모든 분들이 기억에 짙게 남을 것 같다. 한마디로 헤어지기 참 아쉽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혜정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