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국가픽 발탁”... 빅스, 국제올림픽위원회 총회 개회식서 ‘도원경’ 펼쳤다

기사승인 2018.02.06  13:52:21

공유
default_news_ad1

- 젤리피쉬 측 “‘콘셉트돌’ 빅스, 문화 콘텐츠 세계로 전파”

▲ 빅스가 네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도원경'으로 국제올림픽위원회 총회 개회식서 무대를 꾸몄다 ⓒKTV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평창 가라”고 외쳤던 바람이 현실로 이뤄졌다. ‘콘셉트돌’ 빅스가 지난 5일 저녁 강원도 강릉에서 열린 제 132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개회식에서 케이팝을 대표하는 그룹으로 한국의 멋과 음악을 동시에 알렸다.


K-POP의 대표 주자로 개회식에 참석한 빅스는 무릉도원을 빅스만의 색깔로 재해석한 곡 ‘도원경’의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IOC 위원장 등 총 900여 명의 내외빈이 참석하는 자리에서 부채춤을 포함한 안무와 한국적인 분위기가 더해진 곡을 선보여 그 의미를 더했다.

특히 지난해 연말 ‘도원경’의 부채춤과 한복을 통해 동양풍 무대를 완벽하게 꾸미며 대중의 찬사를 받은 빅스가 지상파 음악방송에 ‘강제 소환’된 데 이어 세계인이 주목하는 IOC 개회식에서도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인 것에 의의가 있다.

이날 개회식에 유일하게 무대를 선보인 아이돌그룹인 만큼 시선을 압도한 빅스는 가야금 선율을 더한 음악부터 부채를 활용한 안무까지 가장 한국적인 콘셉트로 전 세계를 사로잡았다는 평을 얻으며 열띤 반응을 얻었다.

한편, 빅스는 현재 개인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