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안우연, SBS ‘착한마녀전’으로 지상파 주연 데뷔... 이다해·류수영과 삼각 로맨스

기사승인 2018.02.18  18:43:44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우연, 3월 3일 첫 방송 앞둔 ‘착한마녀전’서 오태양 역 낙점

▲ 배우 안우연이 SBS '착한마녀전'을 통해 지상파 첫 주연을 맡았다 ⓒ제이에스픽쳐스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지상파 주연’으로 거듭난 안우연의 2018년 ‘연기 꽃길’이 펼쳐진다.


3월 3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주말특별기획 ‘착한마녀전’(극본 윤영미/연출 오세강)을 통해 배우 안우연이 지상파 작품 주연을 꿰차며 독보적 상승가도를 이어간다.

드라마 ‘풍선껌’으로 브라운관 데뷔, ‘아이가 다섯’에서 대중들에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린 그는 신예로서 예사롭지 않은 행보로 눈도장을 찍었다. ‘질투의 화신’의 사투리 소년 ‘오대구’, ‘힘쎈여자 도봉순’의 의사 남동생 ‘도봉기’, ‘써클’의 외계인 추종 쌍둥이 형 ‘김범균’, ‘청춘시대2’ 비운의 아이돌 ‘헤임달’까지 매 작품 변화무쌍한 캐릭터 변주를 선보인 것.

이어 ‘착한마녀전’에 합류, 극중 항공사 CEO의 막내아들 오태양으로 분해 예측불가 사고뭉치 캐릭터로 또 한 번의 연기변신을 선보인다. 더불어 이다해, 류수영과의 미묘한 삼각관계를 이뤄 ‘직진 연하남’의 매력을 통해 ‘서브남주’로서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

소속사 측은 “이처럼 자신만의 견고한 필모그래피를 통해 재능과 끼를 입증하며 이번 ‘착한마녀전’의 선배 연기자들 사이 당당히 주연진에 이름을 올린 안우연이 어떤 활약을 펼칠 지 그 어느 때보다 귀추가 주목된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마녀’와 ‘호구’ 사이를 아슬아슬 넘나드는 ‘천사표 아줌마’의 이중 생활극 ‘착한마녀전’은 오는 3월 3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