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래퍼 던말릭, 여고생 성추행 논란에 “권력관계 이용해 추행했다” 인정

기사승인 2018.02.22  16:32:00

공유
default_news_ad1

- 던말릭, 인스타그램에 “뉘우치고 더 나은 사람 될 것”... 결국 소속사 방출

▲ 래퍼 던말릭이 여고생을 성추행하려고 했다는 혐의가 제기되자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던말릭 페이스북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연예계 전반에 ‘미투 운동(MeToo, 성폭력 피해자들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신의 피해 경험을 잇달아 고발하는 현상)’이 퍼지고 있는 가운데, 래퍼 던말릭(22·문인섭)이 여고생을 성추행하려고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소속사 데이즈얼라이브는 이를 파악하고 던말릭을 추방했다.


던말릭은 22일(오늘)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과 아티스트라는 권력관계를 이용해 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이어 “뉘우치고 더 나은 사람이 돼 추후에 크고 작은 사건들을 만들지 않고 조심히 스스로 경계하면서 살아가겠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지난 20일 한 트위터리안이 자신의 계정에 글을 게재하며 시작됐다. 글쓴이는 “던말릭이 여고생을 불러내 성추행을 하고 어떻게든 한번 해보려고 했다”는 내용을 글을 올렸고, 이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빠르게 퍼졌다.

소속사인 데이즈얼라이브는 사태를 파악하고 던말릭을 방출했다. 소속사 대표인 래퍼 제리케이는 지난 21일 인스타그램에 “데이즈얼라이브 멤버 던말릭의 성추행을 고발하는 트위터를 접했다. 상황을 파악한 뒤 아래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라며 던말릭을 소속사에서 방출했다고 전했다.

제리케이는 “소속사 차원에서 멤버의 사생활을 모두 파악할 수는 없다 하더라도, 가까운 위치에서 소속 아티스트를 관리하지 못한 점, 그리고 어떤 정신을 함께 공유하고 있다는 믿음을 굳히고 있었다는 점에서 책임을 통감한다.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4년 데뷔한 던말릭은 1990년대 미국 동부 힙합에서 유래한 붐뱁 스타일 랩을 구사해 인기를 끌었다. 2017년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부문 후보에도 오른바 있다.

이하는 던말릭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던말릭입니다. 저는 작년 12월경에 한 팬분과 만남을 가졌습니다. 이 때 팬과 아티스트라는 권력관계를 이용해 추행을 저질렀음을 인정합니다. 피해자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뉘우치고 더 나은 사람이 돼 추후에 크고 작은 사건들을 만들지 않고 조심히 스스로 경계하면서 살아가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