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JTBC ‘뉴스룸’, 배우 조재현 성추행 피해자 인터뷰 “뒤에서 손 넣고 봉투 내밀어”

기사승인 2018.02.24  15:23:02

공유
default_news_ad1

- 배우 조재현 측, 조만간 입장 밝히겠다더니... 보도 후 하루 지난 지금까지 묵묵부답

▲ 뉴스룸이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JTBC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배우 조재현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은 조재현 성추행 의혹을 보도하며 극단에서 함께 일하던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A씨는 “혼자 앉아 있었다. 그럼 갑자기 (조재현 씨가) 나타나서 뒤에서 손을 넣는다든지 이런 짓을 계속했다”고 폭로했다. 또 “(극단 대표가) 여기서 있었던 일은 다 잊으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봉투를 내밀었다”고 덧붙였다.

▲ 최율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조재현의 실명을 거론하며 '미투 운동'에 동참했다 ⓒ최율 인스타그램

조재현은 배우 최율의 폭로로 실명이 거론됐다. 최율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조재현의 프로필 사진을 게재하고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다. 생각보다 빨리 왔다”며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 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을 못한다”고 썼다.


논란이 커지자 최율은 자신의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최율의 폭로는 이니셜로만 떠돌아다니던 추문에 힘을 실었다. 앞서 한 매체가 연극배우 이명행이 과거 성폭력 사건으로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에서 중도하차한 사실을 알리는 과정에 공연계 관계자의 증언을 보도하면서 조재현의 이니셜이 등장했다.

한 유명 제작자 대표 J씨가 자신이 소유한 극장에서 막내 스태프를 무릎에 앉히고 키스를 요구했다는 것이 그 증언의 핵심이었다. J씨가 사과하며 조용히 넘어갔다고 알려진 이 사건이 퍼지며 조재현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다. 조재현이 연극 제작사 ‘수현재컴퍼니’ 대표일 뿐만 아니라 소극장 ‘수현재씨어터’를 소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율의 폭로 후 베프리포트와 통화한 조재현 측 관계자는 “취재진의 연락을 계속 받고 있다. 사실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매체를 통해서는 “조만간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하지만 조재현이 입장을 밝히기로 한 지금까지도 묵묵부답이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