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 장동규, 전역 후 2018 시즌 코리안투어 복귀… “군 복무는 골프 커리어 전환점”

기사승인 2018.03.06  18:23:47

공유
default_news_ad1
▲ 2015년 '제58회 KPGA 선수권대회' 우승 확정 후 캐디와 함께 기쁨을 나누는 장동규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장동규(30)가 군복을 벗고 2018년 KPGA 코리안투어에 복귀한다.


지난 2016년 1월 군 입대 후 두 시즌 동안 투어 무대를 떠나 있었던 장동규는 “올해 꼭 우승컵을 들어 올려 골프 팬들에게 ‘장동규’가 돌아왔다는 것을 널리 알리고 싶다”는 각오를 밝히며 다가오는 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08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장동규는 2014년 일본투어(JGTO) ‘미즈노오픈’에서 프로 데뷔 첫 승을 신고한 뒤 그 해 ‘디 오픈’에 출전하기도 했다. 2015년 KPGA 코리안투어 ‘제58회 KPGA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국내 무대에서도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당시 최종합계 24언더파 264타의 스코어를 제출한 장동규는 2002년 ‘한국오픈’에서 세르히오 가르시아(38, 스페인)가 세운 KPGA 코리안투어 72홀 최다언더파(23언더파) 기록을 1타 경신하기도 했다.

그는 “2014년과 2015년 연이어 우승을 하면서 전성기를 맞았지만 군 입대를 해 주위에서 많이 놀랐었다”며 “솔직히 8년 정도 투어를 뛰면서 지쳤던 시기였다. 시합을 나가면 재미를 느끼기보다 힘들기만 했다.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군 복무를 하면서 골프채를 잡지 못했다. 처음에는 오히려 마음이 편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골프에 대한 간절함과 그리움이 생기기 시작했다. 스스로가 골프에 대한 애정과 욕심이 가득하다는 사실을 깨달았고 앞으로 어떻게 골프를 해야 할지에 대한 깊은 고민을 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라고 전했다.

▲ 2015년 '제58회 KPGA 선수권대회' 우승 트로피 들고 포즈 취하는 장동규 / 사진: KPGA 제공

장동규가 군 생활을 하는 동안 KPGA 코리안투어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의 주인공은 바뀌었다. 2016년 이형준(26)이 ‘카이도코리아 투어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26언더파 262타로 우승하며 기존 장동규의 기록을 갈아치웠지만, 지난해 장이근(25, 신한금융그룹)이 ‘티업·지스윙 메가 오픈 presented by 드림파크 CC’에서 최종합계 28언더파 260타를 기록하며 한 번 더 경신됐다.

장동규는 KPGA 코리안투어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에 대해 강한 애착을 갖고 있었다. 그는 “기록이 경신됐다는 소식을 부대 안에서 접했는데 상당히 아쉬웠다. 13년 만에 새로 작성한 기록이라 한 동안 안 깨질 줄 알았다. 골프를 시작하고 나서 갖고 있었던 기록이 그것밖에 없어 나름 강하게 집착(?)하고 있었는데 안타깝다”고 웃으며 말했다.

▲ 태국서 전지훈련 중인 장동규 / 사진: KPGA 제공

장동규는 현재 태국에서 전지훈련 중이다. 근력 보강을 위한 웨이트 트레이닝과 연습라운드를 통해 샷 감각과 경기 조율 능력 회복에 중점을 두고 있다.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와 일본투어를 병행하는 장동규의 목표는 양 투어에서 1승씩 올리는 것. 이와 더불어 KPGA 코리안투어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을 되찾는 것이다.

장동규는 “군 생활을 마치고 투어에 돌아가면 ‘다시 예전처럼 골프를 칠 수 있을까’라는 걱정도 종종 했고 부담감도 있었다. 하지만 군 전역 후 좋은 성적을 올리고 있는 선수들을 보면서 ‘나도 할 수 있겠다’라는 용기를 얻었다. 올해 세운 목표를 꼭 이뤄내겠다. 기회가 온다면 절대로 놓치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한 의지를 표현했다.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투어에 돌아온 장동규가 우승을 통해 건재함을 널리 알릴 수 있을지 골프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