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슬옹-윤현상, '뭔가 될 것 같은 날' 듀엣 소감 "서로의 음악 좋아해 작업하는 내내 즐거웠다"

기사승인 2016.02.16  18:40:59

공유
default_news_ad1

- 녹음 비하인드 스페셜 영상 공개 '귀 홀리는 두 남자의 달콤 라이브까지'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슬옹과 윤현상이 첫 콜라보레이션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후 윤현상과 슬옹의 공식 SNS 및 멜론TV와 1theK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두 사람이 첫 듀엣 호흡을 맞춘 러브송 '뭔가 될 것 같은 날'의 스페셜 클립 영상이 일제히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처음으로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함께한 윤현상과 슬옹의 소감과 두 사람의 전매특허 감성 꿀보이스를 직접 느낄 수 있는 '뭔가 될 것 같은 날'의 생생한 라이브 모습이 담겨 있다.

먼저 작업 비하인드를 묻는 인터뷰에서 윤현상은 “되게 사무적이고 비즈니스적인 프로젝트였다”라고 농을 건넸고 이에 슬옹은 “현상이는 그렇게 생각하고요. 저는 현상이의 노래를 좋아해서… ‘언제쯤이면’이란 곡을 특히 좋아했고 연락이 맞닿게 되어 함께하게 됐다. 작업하면서 너무 좋았고 밴드 합주에 맞춰 라이브도 했는데 정말 즐거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윤현상은 “저 또한 슬옹 형 노래를 좋아한다”고 웃으며 신곡 ‘뭔가 될 것 같은 날’에 대해 “R&B 기반의 곡으로 이번에 밴드 버전으로 편곡 해 더욱 생동감 있게 불러봤다”며 새로운 버전의 무대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슬옹은 “노래 가사가 재밌다. 남녀의 현실적인 내용을 담으려고 했다. 1절은 현상이가 2절은 제가 쓰면서 같은 테마나 주제도 조금 다르게 표현하려고 했다”고 전해 두 사람이 써 내려갈 환상 케미에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공개된 '뭔가 될 것 같은 날'의 라이브 무대에서는 따뜻한 햇살이 비치는 스튜디오 안에서 생생한 라이브 밴드 연주에 윤현상과 슬옹의 매력적인 꿀보이스가 완벽한 하모니를 이루며 연애 세포를 자극, 절로 눈과 귀를 호강케 했다.

'뭔가 될 것 같은 날'은 두 사람이 송메이킹에서부터 녹음까지 전 과정에서 세심하게 호흡을 맞추며 완성도를 높인 사랑하는 여자에게 전하는 설렘 가득한 고백송이다. 금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 슬옹X윤현상 ‘뭔가 될 것 같은 날’ 스페셜 클립 영상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