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러시아 월드컵] ‘포그바 결승골’ 프랑스, 호주에 2-1 진땀 승

기사승인 2018.06.16  22:08:32

공유
default_news_ad1
▲ 호주를 상대로 졸전 끝에 신승을 거둔 프랑스 대표팀 / 사진: 프랑스축구협회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프랑스(피파랭킹 7위)가 폴 포그바의 결승골에 힘입어 호주(피파랭킹 36위)에 신승을 거뒀다.


16일 오후 7시(이하 한국시간) 카잔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8 러시아 월드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프랑스는 호주의 밀집 수비에 고전하며 졸전을 펼쳤지만, 앙트완 그리즈만과 포그바의 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챙겼다.

최전방에 뎀벨레, 그리즈만, 음바페를 배치한 프랑스는 전반 초반부터 음바페, 그리즈만, 포그바가 유효슈팅을 만들어내며 공격 주도권을 쥐었다.

그러나 프랑스는 시간이 흐를수록 호주의 촘촘한 두 줄 수비에 가로막혀 이렇다 할 슈팅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오히려 호주가 중원에 포진한 무이의 안정적인 빌드업을 바탕으로 간헐적인 역습을 가져가면서 프랑스의 골문을 위협했다.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이 없었다면 호주의 프리킥 과정에서 선제골을 내줄 수도 있었다.

호주의 빡빡한 수비 블록에 균열을 만들어내기 위해 프랑스는 수비 뒷공간을 노리는 로빙패스를 몇 차례 시도하며 공격을 전개했지만 효과는 없었다. 결국 프랑스와 호주는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치고 후반전을 맞이했다.

후반 들어서도 프랑스는 호주 수비의 뒷공간을 탐했다. 후반 9분 센터서클 부근서 공을 잡은 포그바가 전방으로 스루패스를 뿌렸고, 박스 안에서 공을 잡은 그리즈만이 호주 수비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상황 발생 직후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지만, 이후 VAR 시스템을 활용해 프랑스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결국 후반 13분 그리즈만이 직접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뽑아냈다.

프랑스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그리즈만의 선제골 이후 단 2분 만에 움티티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핸드볼 파울을 범하면서 페널티킥을 헌납하고 만 것. 키커로 나선 예디낙이 가볍게 요리스 골키퍼의 방향을 속이면서 1-1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이른 시간에 동점골을 뽑아낸 호주는 기세를 몰아 후반 19분 나부트를 빼고 유리치를 투입하는 등 승리를 향한 열망을 보였다. 이에 프랑스 역시 후반 24분 그리즈만과 뎀벨레를 빼고 지루와 페키르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 프랑스를 패배의 수렁에서 구해낸 폴 포그바 / 사진: 프랑스축구협회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위기의 프랑스를 구한 건 포그바였다. 후반 35분 지루와 원투패스를 주고받은 포그바가 박스 안에서 로빙슛을 시도했고, 수비수 맞고 굴절된 공이 그대로 골라인을 넘어가면서 스코어 2-1을 만들었다. 경기 내내 왕성한 활동량과 끈끈한 조직력을 보여준 호주는 경기 막판까지 동점골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지만 경기는 프랑스의 한 골 차 신승으로 막을 내렸다.

한편, 우여곡절 끝에 호주를 잡고 조별리그 첫 승을 신고한 프랑스는 오는 22일(금) 페루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