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 ‘제61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포토콜 진행

기사승인 2018.06.27  16:54:36

공유
default_news_ad1
▲ 포토콜에 참석한 양용은, 김준성, 황중곤, 장동규, 김형성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오랜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제61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총상금 10억 원, 우승 상금 2억 원)’의 개막을 하루 앞둔 27일(수), KPGA가 경남 양산에 위치한 에이원컨트리클럽에서 포토콜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특별히 한, 미, 일 PGA 선수권 대회 우승자들이 참가해 자리를 빛냈다. ‘KPGA 선수권대회 역대 우승자 중 ‘디펜딩 챔피언’ 황중곤(26)을 비롯해 ‘제59회 KPGA 선수권대회’ 우승자 김준성(27, 나무에셋)과 ‘제58회 KPGA 선수권대회’ 챔피언 장동규(30)가 참석했으며 2009년 ‘PGA 챔피언십’에서 타이거 우즈(43, 미국)를 꺾고 우승을 차지한 양용은(46)과 2012년 일본투어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거둔 김형성(38, 현대자동차)이 함께 자리해 열띤 경쟁을 예고했다.

사진촬영은 본 대회 기간 동안 설치될 3개국 투어의 PGA 챔피언십 트로피가 모여 있는 전시대에서 진행됐으며 선수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각자 각오를 다졌다.

아직 ‘KPGA 선수권대회’ 우승이 없는 양용은은 “역사와 전통이 있는 대회에 지난해에 이어 출전하게 돼 영광이다. 작년 1라운드에 공동선두에 오르기도 했지만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올해는 우승을 목표로 마지막에 트로피를 꼭 들어 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타이틀 방어에 도전하는 황중곤은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한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적이 없어 올해는 잘해보고 싶다. 대회 기간 비 예보가 있어서 그린 공략에 좀 더 신경 쓰려고 한다. 부담은 덜고 재미있게 플레이하겠다”고 전했다.

▲ 포토콜에 참석한 양용은, 김준성, 황중곤, 장동규, 김형성 / 사진: KPGA 제공

한편 본 대회 우승자에게는 향후 2023년까지 활동할 수 있는 KPGA 코리안투어 시드와 KPGA 선수권대회 영구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더불어 이번 대회 우승자는 지난해 이어 한국에서 개최되는 PGA투어 ‘THE CJ CUP @ NINE BRIDGES’의 출전권도 얻게 된다.

‘제61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는 KPGA 코리안투어 주관 방송사인 JTBC골프를 통해 매 라운드 오전 11시부터 생중계된다.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 온라인 시청도 가능하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