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 '실종아동찾기' 캠페인 전개... 캐디빕에 실종아동 이름 새겨

기사승인 2018.06.29  13:52:07

공유
default_news_ad1
▲ 실종아동찾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캐디빕에 실종아동의 이름을 새긴 KPGA 프로 선수들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양휘부, 이하 KPGA)가 경찰청과 중앙입양원 실종아동전문기관의 도움을 받아 ‘실종아동찾기 캠페인’을 전개한다.


지난 28일 에이원컨트리클럽(경남 양산시 소재)에서 개막한 ‘제61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 KPGA 프로 선수들이 캐디빕에 실종아동 및 장애인의 이름을 새기고 경기에 나섰다.

대회장 내에는 양산 지역에서 실종된 아동을 찾기 위한 보드가 세워졌다. 또한 KPGA 코리안투어 주관방송사인 JTBC골프의 중계방송 중에도 실종아동찾기에 대한 안내가 이뤄지고 있다.

KPGA 홍보마케팅팀 조주한 팀장은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KPGA 선수권의 61번째 대회를 맞아 뜻깊은 캠페인을 실시하게 됐다. 작은 시도지만 실종 아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실종아동들이 모두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실종아동전문기관은 실종아동 및 장애인, 그 가족을 지원하는 국내 유일의 기관으로, 지난해까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위탁운영하였으나 2018년부터 중앙입양원에서 보건복지부의 위탁을 받아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국내 프로골프 대회에서 실종아동찾기 캠페인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타 스포츠 종목 중 프로야구 구단 최초로 SK와이번스가 실종아동전문기관과 함께 캠페인을 실시한 사례가 있다.

▲ 대회장에 설치된 실종아동찾기 캠페인 보드 / 사진: KPGA 제공

본 대회 ‘디펜딩 챔피언’ 황중곤(26)은 “실종아동찾기 캠페인으로 인해 이번 대회가 남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실종 아동이 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2016년 ‘제59회 KPGA 선수권대회’ 우승자인 김준성(27, 나무에셋)은 “실종 아동의 이름을 새기고 플레이하는 만큼 책임감이 생기는 것 같다. 중계화면에 한 번이라도 더 잡히기 위해 최종라운드까지 좋은 플레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61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는 28일(목)부터 7월 1일(일)까지 에이원컨트리클럽 남, 서코스에서 펼쳐진다. KPGA 코리안투어 주관방송사인 JTBC골프와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오전 11시부터 생중계된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