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LPGA] 유승연,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with SBS골프’서 생애 첫 홀인원

기사승인 2018.06.29  18:00:21

공유
default_news_ad1
▲ 생애 첫 홀인원을 기록한 유승연 / 사진: KLPGA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유승연(24)이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with SBS골프’ 1라운드에서 생애 첫 홀인원을 기록해 부상으로 8천만 원 상당의 기아자동차 ‘THE K9’ 차량을 받았다.


1번홀부터 출발해 16번홀까지 버디 1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타를 잃은 유승연은 마지막 파3 홀인 17번홀에서 6번 아이언으로 구사한 티샷이 핀 앞 8m 지점에 떨어진 뒤 그대로 홀로 굴러 들어가며 홀인원을 기록했다.

생애 첫 홀인원을 기록한 유승연은 “연습할 때조차 홀인원을 해본 적이 없었다. 항상 홀을 돌고 나왔는데 이렇게 처음으로 홀인원을 하게 돼 감격스럽다. 부상으로 받은 차량은 직접 타고 다니겠다”고 기쁨의 소감을 전했다.

기아자동차 K9 차량이 내걸린 홀에서 홀인원이 나온 것은 지난 2014년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김민선5(23,문영그룹)을 시작으로 2015년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정희원(27, 파인테크닉스), 2016년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오지현(22, KB금융그룹), 2017년 ‘제7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with KFC’ 안송이(28, KB금융그룹) 2018 시즌 ‘에쓰오일 챔피언십’ 박소혜(21,나이키골프) 이후 여섯 번째다. 한 시즌에 두 명의 선수가 홀인원으로 기아자동차 차량을 부상으로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KLPGA투어 메이저 대회인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를 꾸준히 개최하는 등 여자프로골프투어 성장에 이바지해온 기아자동차는 2011년부터 ‘KLPGA 공식자동차 홀인원 스폰서’로 KLPGA와 함께하고 있으며, 정규투어에서 홀인원 이벤트를 진행하며 투어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