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 아마추어 신상훈, ‘2018 프론티어투어 6회 대회’ 우승

기사승인 2018.06.29  20:06:56

공유
default_news_ad1
▲ 아마추어 신분으로 우승을 차지한 신상훈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2018 KPGA 프론티어투어 6회 대회(총상금 4천만 원, 우승 상금 8백만 원)’에서 아마추어 신상훈(20)이 우승을 차지했다.


28일부터 29일까지 충북 청주에 위치한 그랜드컨트리클럽 서, 동코스(파72. 6,719야드)에서 열린 본 대회 첫날 신상훈은 버디 9개를 잡아냈지만 더블보기 1개를 범해 7언더파 65타로 단독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자리했다.

대회 최종일 신상훈은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더 줄이며 최종합계 12언더파 132타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가장 최근에 KPGA 프론티어투어에서 아마추어 선수가 우승을 차지한 것은 지난 3월로 중앙대학교에 재학 중인 류제창(21)이 ‘KPGA 프론티어투어 1회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경기 후 신상훈은 “두 번째 참가한 ‘KPGA 프론티어투어’에서 우승하게 돼 기쁘다. ‘KPGA 프론티어투어 5회 대회’가 첫 ‘KPGA 프론티어투어’ 출전이었다. 당시에는 긴장도 됐고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욕심을 내다보니 실수도 나오곤 했다. 고쳐야 할 점은 보완하고 장점은 잘 살려 내 플레이에만 집중했더니 좋은 결과가 나왔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신상훈은 “지난해 허리와 목에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완벽히 회복은 했지만 경기 감각을 되찾기가 어려웠고 컨디션도 100%까지 올라오지 않아 한동안 힘들었다. 이번 대회 우승을 통해 자신감을 되찾았고 앞으로 골프가 잘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 아마추어 신분으로 우승을 차지한 신상훈 / 사진: KPGA 제공

초등학교 5학년 시절, 무심코 아버지를 따라간 골프 연습장에서 골프에 매력을 느꼈다는 신상훈은 ‘육군참모총장배 청소년 골프대회’, ‘대학 대항 골프대회’ 등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2017년부터 현재까지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활약 중이기도 하다.

대구 경북대학교 휴학 중인 신상훈의 목표는 2019년 KPGA 코리안투어 무대 데뷔다. 신상훈은 “올 시즌 열심히 땀 흘려 다음해 꼭 KPGA 코리안투어에서 뛰는 것이 목표다.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하게 된다면 신인상을 비롯해 우승 등 많은 것을 이뤄내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한편, ‘2018 KPGA 프론티어투어 7회 대회’는 다음 달 10일부터 11일까지 강원도 속초 소재의 ‘플라자CC 설악’에서 펼쳐진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