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BF프리뷰] ‘샤오미 로드FC 049’ A to Z

기사승인 2018.07.31  09:56:07

공유
default_news_ad1
▲ '샤오미 로드FC 049' 메인포스터 / 사진: 로드FC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로드FC가 오는 8월 18일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샤오미 로드FC 049'를 개최한다. 로드FC 김대환 대표가 직접 “격투기 팬들의 향수를 자극하는 대진을 구성하겠다”고 밝혀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샤오미 로드FC 049'의 관전포인트를 베프리포트가 모아봤다.


# 제6경기 미들급 이은수 VS 미즈노 타츠야

로드FC ‘미들급 2대 챔피언’ 이은수 (36, EMPOWER TRAINING CENTER / HIM SPORTS CENTER)와 일본 단체 DEEP ‘미들급 현 챔피언’ 미즈노 타츠야(37, FREE)가 대결한다.

이은수는 대표적인 대한민국 종합격투기 1세대 파이터로, 스피릿 MC 헤비급 챔피언과 CMA 무제한급 챔피언 등을 지냈다. 지난 2012년 로드FC ‘미들급 초대 챔피언’ 오야마 순고를 묵직한 펀치로 제압하며 ‘미들급 2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이후 잇단 부상으로 스스로 챔피언 벨트를 내려놓았고 지난 2016년 12월 로드FC 035에 출전하며 복귀했다.

이에 맞서는 미즈노 타츠야는 미르코 크로캅, 멜빈 맨호프, 게가드 무사시 등 걸출한 파이터들을 상대해온 베테랑으로 지난 2월 일본 단체 DEEP의 ‘미들급 챔피언’에 올랐다. 그라운드는 물론 타격 기술까지 두루 갖췄으며 지난 2015년 ‘로드FC 미들급 전 챔피언’ 최영과 접전 끝에 승부를 보지 못한 명승부를 펼친 바 있다.

# 제5경기 무제한급 최무배 VS 마안딩

‘부산 중전차’ 최무배(48, 최무배짐)는 레슬링 국가대표 출신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1세대 파이터다. 레슬러 출신답게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한 그라운드 싸움에 강점을 보인다. 지난 2015년 로드FC에서 4전을 치러 2승 2패를 기록했다. 특히 ‘무제한급 챔피언’ 마이티 모와 연달아 대결하며 화제를 낳은 바 있다.

▲ '1세대 파이터' 최무배 / 사진: 로드FC 제공

‘몽골 전통 씨름 챔피언 출신’ 마안딩(22, BAOLIGAO MMA)은 씨름의 낮은 무게 중심을 활용해 그라운드 공격 타이밍을 놓치지 않는다. 또한 묵직한 타격전을 가리지 않는 스타일로 지켜보는 관중들의 환호를 이끌어 낸다.

# 제4경기 무제한급 후지타 카즈유키 VS 저스틴 모튼

후지타 카즈유키(48, 팀후지타)는 일본 격투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과거 PRIDE에서 ‘1/60억의 사나이’ 효도르 예멜리야넨코를 그로기에 빠뜨리며 전 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지난해 11월 로드FC 044에서 ‘쿵푸 팬더’ 아오르꺼러에 아쉽게 패했으나 지난 5월 중국에서 개최된 로드FC 047에서 공한동을 상대로 TKO승을 거뒀다.

미국 국적의 저스틴 모튼(31, TENKAICHI DOJO)은 일본에서 주로 활동하는 파이터로 일본 단체 Tenkaichi의 전 챔피언이다. 가와구치 유스케, 루카스 타니, 미노와맨 등 국내 격투 팬들에게 익숙한 선수들과 경기를 해왔다. 타격전에 강점을 보이는 스타일이다.

# 제3경기 스트로급 스밍 VS 하라다 시호

중국의 스밍(24, JING WU MEN JU LE BU)은 베이스인 킥복싱을 살려 시원한 타격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미들킥과 니킥을 섞어 저돌적으로 상대를 압박한다. 이번 대회를 통해 로드FC에 데뷔한다.

일본의 하라다 시호(34, MORI DOJO)는 지난해 3월 로드FC 037 XX에 출전해 심유리와 대결했다. 비교적 늦은 나이에 프로 무대에 입성했으나 패션 등 경기 외적으로 독특한 스타일을 갖춰 눈길을 끈다.

# 제2경기 페더급 에브기니 라쟈노프 VS 박해진

에브기니 라쟈노프(28, MFP)는 러시아와 카자흐스탄 등에서 다양한 단체를 경험한 파이터다. 상대를 압박해 경기를 주도하며 타격과 서브미션 기술로 상대를 끝내는 능력이 있다. 현재 31전 18승 13패를 기록 중이다.

‘주짓떼로’ 박해진 (26, KING DOM)은 다수의 주짓수 대회에서 우승했을 만큼 주짓수에 탁월한 재능이 있어 그라운드 기술에 능하다. 로드FC 아마추어리그를 거쳐 프로 무대에 데뷔, 로드FC에서 전승을 거두고 있다.

# 제1경기 라이트급 황젠유에 VS 티라윳 카오랏

산타 베이스의 황젠유에(21, CHIN WOO MEN)는 지난 2016년 7월 로드FC 032에 출전해 ‘킥복싱 세계 챔피언 출신’ 오두석을 꺾은 파이터다. 킥 공격이 일품이지만, 그라운드 기술도 수준급이다.

‘삭수린’ 티라윳 카오랏(29, 타이거 무에타이)은 모든 낙무아이들의 ‘꿈의 무대’ 라자담넌의 챔피언 출신이다. 화려한 타격 콤비네이션을 앞세워 300전이 넘는 엄청난 입식 전적을 쌓아올렸다. 지난 5월 로드FC 047을 통해 로드FC에 데뷔했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