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이장우, 군 제대 후 ‘하나뿐인 내 편’으로 브라운관 컴백... 유이와 호흡

기사승인 2018.08.08  14:03:30

공유
default_news_ad1

- 배우 이장우, 김사경 작가와 세 번째 호흡

▲ 배우 이장우가 '하나뿐인 내 편'에서 왕대륙 역을 맡았다 ⓒ후너스엔터테인먼트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배우 이장우가 군 제대 후 첫 작품으로 ‘하나뿐인 내 편’을 선택했다.


8일(오늘)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장우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 편(극본 김사경·연출 홍석구·제작 DK E&M)’에 출연을 확정했다. 왕대륙 역을 맡은 그는 김도란 역의 유이와 호흡을 맞춘다.

‘아이두 아이두’, ‘영광의 재인’, ‘장미빛 연인들’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훈훈한 비주얼은 물론 안정적인 연기를 바탕으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준 이장우는 김도란(유이 분)과 순탄치만은 않을 좌충우돌 멜로를 그려 색다를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장우가 분할 왕대륙 캐릭터는 극중 왕호식품의 본부장으로 잘생긴 외모와 더불어 부드럽고 젠틀한 성격의 소유자지만 그 이면에는 왕호식품 후계자로서 나름의 꿈과 야망을 지닌 인물이기도 하다.

‘하나뿐인 내 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 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 ‘미우나 고우나’, ‘천만번 사랑해’, ‘내사랑 내곁에’, ‘오자룡이 간다’, ‘불어라 미풍아’ 등을 집필한 김사경 작가와 ‘매리는 외박중’, ‘힘내요, 미스터 김’, ‘골든크로스’, ‘완벽한 아내’, ‘란제리 소녀시대’ 등을 연출한 홍석구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특히 이장우는 김사경 작가와 벌써 세 번째 만남이다. ‘오자룡이 간다’, ‘장미빛 연인들’에 이어 세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된 것. 두 사람이 어떠한 시너지를 낼지 지켜보는 것도 관심사다.

이장우는 “작가님과의 인연은 물론 상대 배역인 유이씨와도 ‘뮤직뱅크’ MC로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어 작품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며 “군 제대 후 첫 복귀작인 만큼 매순간 열정을 갖고 촬영에 임하며 캐릭터 본연의 색이 작품에서 빛을 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하나뿐인 내 편’은 현재 방영중인 ‘같이 살래요’ 후속으로 오는 9월 15일 전파를 탄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