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친애하는 판사님께’ 측 “윤시윤·이유영 난간 오른 이야기, 실제 사건 모티프”

기사승인 2018.08.14  12:05:44

공유
default_news_ad1

- 실제 사건 모티프 극화하는 ‘친애하는 판사님께’, 롤러코스터 난간 탄 이유도…

▲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윤시윤, 이유영이 롤러코스터 난간에 오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는 실제 있었던 사건을 모티프로 한 것이었다 ⓒSBS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연출 부성철·제작 더 스토리웍스, IHQ)’측이 “윤시윤, 이유영이 롤러코스터 난간에 올라간 이야기는 실제 사건 모티프였다”고 밝혔다.


실제 사건들을 모티프로 극화한 드라마를 표방하는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뉴스를 통해 접했던 충격적 사건들을 그린다. 시청자들이 더욱 재미있게 느끼는 이유도 여기에 있는 것.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다른 법정 드라마들과 차별화를 둔 점이 바로 이것이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를 통해 보여진 재벌 갑질 폭행 사건, 직장 내 성희롱, 음주운전 뺑소니 모두 실제 사건이 모티프였다. 그리고 지난 주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또 한 번 실제 사건을 통해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주인공 한강호(윤시윤 분)와 송소은(이유영 분)은 어두운 밤 롤러코스터의 높은 레일 위로 직접 올라간 것.

‘친애하는 판사님께’ 11~12회에서 가짜 판사 한강호는 시각장애인 딸을 둔 엄마 사건을 맡았다. 극에 따르면 시각장애인이 놀이기구에 탑승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안전교육이 필요했다. 안전사고 발생 시 일반인보다 대피가 어려울 것이라는 놀이공원 측의 규정 때문. 이를 차별이라 느낀 시각장애인의 엄마가 항의하던 중 놀이공원의 아르바이트생이 부상을 당한 사건이다.

이에 한강호와 송소은은 실제로도 장애인의 놀이기구 탑승이 위험한지, 안전사고 발생 시 대피가 어려운지 직접 시험해보기로 했다. 더 정확한 결과를 위해 송소은은 안대를 착용한 채, 한강호의 손을 잡고 공중의 롤러코스터 레일에서 천천히 걸어 내려왔다. 두 사람의 거리가 가까워진 결정적 계기이자, 올바른 판단을 위해 직접 움직이는 판사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에피소드였다.

방송 직후 많은 시청자들이 해당 사건에 대해 궁금증을 쏟아냈다. 실제 있었던 사건을 모티프로 했다는 사실에 놀랐다는 반응을 보인 시청자도 적지 않다.

2016년 4월 25일 롤러코스터를 타려는 시각장애인들을 제지한 것이 장애인 차별에 해당하는지 가리기 위해 법원이 이색 현장검증을 진행했다. 당시 재판부는 시각장애인의 놀이기구 탑승이 놀이공원 측 주장만큼 위험한지, 위급 상황 발생 시 안전조치가 적절한지 등을 현장검증을 통해 직접 확인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11~12회 속 한강호와 송소은이 롤러코스터 레일에 직접 오른 장면은 이 사건을 모티프로 극화된 것.

‘친애하는 판사님께’ 홍보 담당자는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제 사건들을 극에 녹여내며 리얼함과 함께 현실적인 생각거리들을 던져준다. 극 중 높은 곳의 트라우마가 있는 송소은이 한강호의 손을 꼭 잡고 롤러코스터 레일에서 무사히 내려온다면 시청자는 안도의 한숨을 내쉴 것이며 동시에 더 가까워진 한강호와 송소은의 거리에 설렘을 느낄 것”이라면서 “한 발 더 나아가, 우리가 직면해있는 장애인 차별 문제에 대해 깊이 있게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