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아시안게임] ‘손흥민 교체 출전’ 한국, 말레이시아에 1-2 충격패

기사승인 2018.08.18  00:03:18

공유
default_news_ad1
▲ 말레이시아전 선발 라인업 / 사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말레이시아에 충격패를 당하면서 아시안게임 16강행을 확정 짓지 못했다.


김학범호는 17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에 위치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말레이시아와의 남자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1-2로 패하고 말았다.

지난 바레인전서 골문을 지킨 조현우 대신 송범근을 투입하는 등 선발 라인업에 대폭 변화를 준 한국은 전반 4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공중에서 공을 잡는 과정에서 송범근 골키퍼가 수비수와 뒤엉켰고, 떨어진 공을 라시드가 밀어 넣으면서 말레이시아가 1-0 리드를 잡았다.

불의의 일격을 당한 한국은 동점골을 위해 공세를 폈지만, 말레이시아의 밀집 수비를 좀처럼 뚫어내지 못하고 고전했다. 오히려 전반 추가시간 역습 과정에서 라시드에게 추가골까지 내주며 전반전을 0-2로 마쳤다.

▲ 말레이시아에 1-2로 충격패를 당한 김학범호 / 사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건웅 대신 황인범을 투입해 2선 공격을 강화했다. 한국은 오른쪽 윙백인 이시영이 적극적으로 오버래핑을 감행하며 몇 차례 크로스를 시도했으나, 슈팅으로 이어가지 못했다.

결국 한국은 후반 12분 김정민 대신 에이스 손흥민을 투입해 파상공세를 폈다. 교체 투입된 손흥민은 중원까지 내려와 공을 소유하며 경기 템포를 조율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말레이시아 선수들이 이른바 ‘침대축구’를 노골적으로 구사해 팬들의 애를 태웠다.

후반 42분 마침내 황의조가 만회골을 터뜨리면서 막판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2선에서 올라온 로빙패스를 박스 안에 포진한 황의조가 지체 없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정규시간 막판 손흥민이 회심의 프리킥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골포스트를 살짝 비껴가면서 결국 1-2 충격적인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한편, E조 1위를 자신했던 한국은 1승 1패의 성적을 거두면서 오는 20일(월) 펼쳐지는 키르기스스탄전 경기 결과에 따라 조별리그 최종 순위 및 16강 진출 여부가 가려지게 됐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