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아시안게임] ‘황의조 해트트릭’ 한국, 연장 끝에 우즈벡에 4-3 승… 극적 4강행

기사승인 2018.08.27  20:48:49

공유
default_news_ad1
▲ 우즈베키스탄전 선발 라인업 / 사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김학범호가 큰 파도를 넘었다. 우승후보로 꼽혔던 우즈베키스탄을 연장 접전 끝에 누르고 아시안게임 4강행 티켓을 따냈다.


27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 찬드라바가 스타디움서 펼쳐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우즈벡과의 8강전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남자 축구대표팀이 혼자서 해트트릭과 연장 막판 페널티킥을 유도한 황의조의 ‘원맨쇼’에 힘입어 4-3 승리를 거뒀다.

김학범 감독은 4-2-3-1 전형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황의조를 필두로 2선에 나상호-황인범-손흥민이 공격을 이끌었다. 이승모와 장윤호가 3선을 구축했고, 김진야-황현수-김민재-김문환이 백4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부상으로 빠진 조현우 대신 송범근이 지켰다.

한국은 전반 4분 만에 터진 황의조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센터서클부터 공을 운반한 손흥민이 황의조를 향해 스루패스를 뿌렸고, 박스 오른쪽에서 공을 잡은 황의조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내준 우즈벡은 마샤리포프와 코밀로프가 위치한 왼쪽 측면에서 활로를 모색했다. 한국 수비진의 뒷공간을 노리는 로빙패스와 크로스로 골문을 두드린 우즈벡은 전반 17분 터진 마샤리포프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박스 오른쪽 혼전 상황서 공을 잡은 함다모프가 컷백 패스를 내줬고, 문전에서 마샤리포프가 침착하게 오른발로 골문을 열었다.

한국은 전반 12분경 오른쪽 발목에 부상을 당한 장윤호 대신 전반 22분 이진현이 투입되면서 예기치 않은 교체카드를 사용했지만, 오히려 전화위복이 됐다. 유연한 방향 전환과 전진 드리블로 3선에서 빌드업을 담당한 이진현은 전반 35분 전방 압박과 끈기 있는 태클로 공을 따냈다. 이진현이 따낸 공은 황인범을 향했고, 황인범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박스 앞에서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두 번째 골을 뽑아내 한국이 다시 2-1 리드를 잡았다.

멀티골로 한껏 달아오른 황의조의 발끝은 쉽사리 진정되지 않았다. 전반 40분 수비 진영서 한 번에 넘어온 롱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골키퍼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우즈벡 수비수가 가까스로 몸을 날려 막아냈다. 전반 막판 이진현이 박스 오른쪽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손흥민이 니어포스트를 조준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1-2로 뒤진 채 후반전을 맞이한 우즈벡은 전반전과 마찬가지로 왼쪽 측면을 집요하게 공략했다. 후반 8분 왼쪽 측면서 올라온 크로스를 알리바예프가 박스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2-2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골 이후 탄력을 받은 우즈벡은 후반 11분 동점골의 주인공인 알리바예프가 때린 중거리슛이 황현수 맞고 굴절되면서 3-2 역전까지 성공했다.

역전골을 허용한 한국은 후반 16분 이승모 대신 이승우를 투입해 총공세에 나섰다. 후반 26분 원투패스를 주고받은 이승우가 박스 안에서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포스트를 살짝 비껴갔다.

▲ 김학범호를 구해낸 황의조 / 사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후반전 30분을 기점으로 양 팀 선수들의 체력이 소진되면서 잦은 실수가 나왔다. 후반 30분 오른쪽 측면서 우즈벡 수비의 공을 뺏어낸 손흥민이 황의조를 향해 패스를 연결했고, 황의조가 박스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스코어 3-3을 만들었다. 이후 후반 36분 손흥민이 박스 앞에서 마음먹고 때린 왼발 중거리슛이 골대를 외면하면서 승부는 결국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한국은 연장 전반 11분 알리바예프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우위를 점했다. 연장 후반 10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의 오른발 슈팅이 골포스트를 비껴간 가운데, 1분 뒤 황의조가 천금같은 페널티킥을 얻어내면서 한국이 기사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결국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황희찬이 골문 오른쪽을 겨냥한 킥으로 골망을 가르면서 극적인 4-3 승리를 일궈냈다.

한편, 우즈벡을 꺾고 4강에 오른 한국은 시리아와 베트남의 8강전 승자와 격돌한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