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마성의 기쁨’ 송하윤 “두근거리고 설레게 만드는 드라마 될 것”

기사승인 2018.09.02  14:19:29

공유
default_news_ad1

- “주기쁨의 인생 살아보고 싶었다”... 송하윤, ‘쌈, 마이웨이’ 이어 또 히트할까

▲ 배우 송하윤이 '마성의 기쁨' 첫 방송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밝혔다 ⓒ골든썸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배우 송하윤이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극본 최지연·연출 김가람·제작 골든썸)’으로 약 1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 분)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송하윤 분)의 황당하지만 설레고, 낯설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송하윤은 제작사를 통해 “‘주기쁨’이라는 캐릭터 이름에 가장 많이 끌렸다”며 “이름이 가진 ‘기쁨’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고 싶었다. 또 주기쁨이라는 인물이 그 안에 갖고 있는 ‘사랑’이 부러웠다. 비록 어떤 사건으로 인한 엇갈림 때문에 너무 아프기도 하지만 하늘이 정해준 듯한 운명적인 사랑에 두근거렸다. 그래서 그 인생을 살아보고 싶었다”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송하윤은 극 중 최고의 스타에서 한순간 나락으로 떨어지는 주기쁨을 연기한다. 그는 “주기쁨은 두려움을 갖고 있지만 그래도 도전해 나아가는 모습이 예쁜 인물”이라며 “엉뚱하고 발랄하고 바보 같지만 사랑스럽고 포근한 마음을 가진 아이다. 사랑을 생각하는 마음만은 누구보다 여리고 진지한 심장을 가진 어른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마성의 기쁨’은 지난해 드라마 ‘쌈, 마이웨이’로 큰 성공을 거둔 송하윤의 컴백작이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는 “‘쌈, 마이웨이’를 마친 후 휴식을 가졌고 영화 ‘완벽한 타인’ 촬영도 마쳤다. 이 드라마는 시간이 지워지는 남자와 그 시간을 고스란히 기억하는 여자의 운명적인 사랑 이야기다. 또 그 시간 안에 있는 각자의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도 긴장되면서 재미있다. 아름다운 영상도 빼놓을 수 없다. 시청자들을 두근거리고 설레게 할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한편, 드라마 ‘마성의 기쁨’은 드라맥스, MBN으로 동시 편성되어 오는 5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