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내 뒤에 테리우스’ 박상훈 감독 “소지섭, 김본 역에 100% 최적화”

기사승인 2018.09.14  10:07:08

공유
default_news_ad1

- MBC ‘내 뒤에 테리우스’ 오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

▲ 박상훈 감독이 '내 뒤에 테리우스' 주연 배우 소지섭, 정인선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MBC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가 오는 27일 첫 방송하는 가운데, 박상훈 감독이 소지섭, 정인선을 향해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2018년 하반기 기대작인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연출 박상훈, 박상우·제작 MBC, 몽작소)’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컬래버레이션을 그린 드라마다.

연출을 맡은 박상훈 감독은 “이렇게 캐릭터 싱크로율이 높은 배우들과 함께 작업하게 된 것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라며 운을 뗐다. 특히 전설의 블랙요원 ‘김본’(소지섭 분)으로 2년 만에 안방극장 컴백을 알린 소지섭(김본 역)에 대해 “그야말로 100% 김본 역에 최적화된 배우”라고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완벽한 외모는 물론 연기면 연기, 리더십이면 리더십, 어느 한 부분도 빈틈이 없어 ‘사기 캐릭터’가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그런가하면 소지섭과 함께 첩보 콜라보를 만들 배우 정인선(고애린 역)에 대해 ‘엄청난 노력파’라고 설명했다. “정인선은 감정연기와 코믹연기를 넘나드는 실력이 대단하다. 이런 배우가 어디 숨겨져 있었나 싶을 정도”라며 그녀의 열정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어 박 감독은 “‘내 뒤에 테리우스’는 재미와 메시지를 담은 드라마다”라고 정의했다. 첩보작전과 일상 속 코미디, 로맨스 등 여러 장르가 복합적으로 맛깔나게 섞여있어 마치 종합선물세트가 같다는 것. 박 감독은 ‘경단녀’ 고애린이 겪는 애환과 평범한 삶에 적응하는 블랙요원 김본의 이야기가 아이러니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2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를 알린 소지섭과 신흥대세로 거듭난 정인선의 만남이 기대되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는 27일 밤 10시 첫 방송되며, 4회 연속 방송으로 시청자를 찾는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