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아는 와이프’ 이유진 “소중한 경험으로 영원히 기억될 작품”

기사승인 2018.09.21  10:56:03

공유
default_news_ad1

- “아쉽지만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배우 이유진이 '아는 와이프' 종영 소감을 밝혔다 ⓒ나무엑터스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배우 이유진이 tvN ‘아는 와이프’ 종영 소감을 밝혔다.


21일(오늘) 이유진은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정현수라는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다. 잊을 수 없는 소중한 경험으로 영원히 기억될 것 같다. 유난히 무더웠던 날씨만큼이나 뜨거운 열정을 보여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모든 스태프분들, 선배님들과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어 큰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아는 와이프’를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헤어짐이 아쉽지만 빠른 시일 내에 좋은 작품, 또 다른 캐릭터로 찾아뵐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지성, 한지민, 강한나, 장승조, 빅스 엔(차학연), 이정은 등이 출연한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는 지난 20일 16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유진은 ‘아는 와이프’에서 정현수 역으로 재미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극 중 강한나를 향해 적극적으로 애정공세를 펼칠 때에는 달콤한 설렘을, 경영학과에 재학 중인 대학생이 아닌 무일푼 아르바이트생이라는 실체가 탄로날 때에는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그 결과, 이유진은 분량과 반비례하는 강렬한 존재감을 안방극장에 각인시켰다.

한편, 이유진은 ‘아는 와이프’를 비롯해 ‘청춘시대2’,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에 출연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