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베프SNS] 선예 “‘은퇴 기사’는 오보... 원더걸스 시절은 절대 잊지 못할 시간” (전문)

기사승인 2018.09.23  15:02:45

공유
default_news_ad1

- 선예, 인스타그램에 심경 고백 “노래라는 재능으로 시원한 바람 전해드리고파”

▲ 선예가 최근 자신을 둘러싼 이슈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그는 "원더걸스 시절은 절대 잊지 못할 시간이었다"며 "기화가 된다면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은 작은 바람이 전부"라고 말했다 ⓒ선예 인스타그램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최근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이하 폴라리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연예계 복귀에 시동을 건 선예(본명 민선예)가 소셜 미디어에 심경을 고백했다.


23일(오늘) 오후 선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이슈, 제가 연예계에 돌아올 생각이 없다는 그 문제의 기사는 ‘오보’”라며 “제가 말한 공허함은 ‘오랫동안 꿈꿔왔던 꿈을 이뤘지만 기대했던 행복, 만족감을 느끼지는 못했다’는 내용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원더걸스 시절은 그 어떤 때보다 소중했고 감사했던 절대 잊지 못할 시간이었다. 가시 같은 댓글을 보며 저보다 더 가슴 아파하시고 싸우시려는, 저를 아끼시는 분들의 마음 또한 너무나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선예는 또 “폴라리스는 저의 임신을 더불어 모든 제한적인 상황을 아심에도 ‘저와 좋은 일들을 조심스레 천천히 만들어 가보자’는 좋은 마음으로 저에게 다가오셨다. 현재까지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는 것이 사실이지만, 말씀드렸던 것처럼 기회가 온다면, 또 기회가 만들어 진다면 좋은 음악을 들려 드리고 싶은 작은 바람이 전부”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선예는 “저에게 많이 실망하셨던, 지금 악플을 달고 계시는 분들이 저에게 듣고 싶으신 말이 죄송하다는 이야기라면 정중하게 죄송하다는 사과 말씀 드리겠다. ‘내가 왜 태어났고’, ‘뭘 위해 살아야 하고’, ‘죽으면 어찌 되는지’에 대한 답을 발견하시고 모두 ‘행복한’ 삶을 사시길 진심으로 소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2007년 원더걸스로 연예계에 데뷔한 선예는 ‘Tell Me(텔 미)’, ‘So Hot(소 핫)’, ‘Nobody(노바디)’ 등 히트곡을 여럿 내고 활발히 활동했다. 2013년엔 현재 남편 제임스 박을 만나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올초 JTBC 예능 프로그램 ‘이방인’에 모습을 드러내며 화제를 모았다. 일각에서는 “원더걸스를 그렇게 떠난 뒤 연예계에 복귀한 것은 팬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지난 8월에는 오윤아, 레이디스 코드, 정호빈, 정재은 등이 소속된 폴라리스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이하는 선예가 올린 글 전문이다.

침묵을 해야 할 때가 있고 입을 열어야할 때가 있는데, 저를 응원해 주시는 감사한 분들과 소통을 하기 위해 조심스레 오픈한 이 공간이 보기 불편한 싸움터로 바뀌어 가는 게 안타까워 몇 자 적습니다.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이슈, 제가 연예계에 돌아올 생각이 없다는 그 문제의 기사, 몇 년 전 뉴저지갈보리교회에서 열렸던 아이티 후원콘서트에 미주중앙일보 기자님이 오셨었나 봅니다. 그 당시에도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이 제목으로 걸려 기사가 난 걸 보고 마음이 좋지 않았지만 그냥 넘어갔습니다. 현재 그 오보로 인해 가장 큰 쟁점이 되고 있는 걸 보니 제 입으로 사실을 말씀드리는 게 낫겠습니다.

제가 말한 ‘공허함’은 ‘오랫동안 꿈꿔왔던 꿈을 이뤘지만 내가 기대했던 행복 또는 만족감을 느끼지는 못했다’는 이야기였습니다. 초중고 열심히 대학을 위해 공부하고 대학을 갔을 때 대학교에 입학한 후 만족감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듯이 같은 맥락으로 이해하시길 바랍니다. 그 말이 마치, 그 문제의 기사에서는 저의 소중했던 원더걸스 시절이 다 공허했다, 부질없었다로 표현 되고 그리하여 나는 ‘연예계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다’라는 어마어마한 오보의 기사제목으로 잘못 결론지어졌습니다.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저희 원더걸스 시절은 그 어떤 때보다도 소중했고, 감사했던 절대 잊지 못할 시간입니다. 저에게 달리는 가시 같은 댓글을 보시며 저보다 더 가슴 아파 하시고 싸우시려는 저를 아끼시는 분들의 마음 또한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함께 겪어 주시는 것만으로도 큰 위로와 힘이 됩니다. 그렇지만 더 이상 여러분의 소중한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 하시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이런 상황 모두를 자연스레 다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삶이 내가 원하는 일들만, 내 뜻대로만 되는 게 아니기에 이 상황 또한 잘 견뎌 내야할 시간이라는 걸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다시 한 번 함께 해 주심에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폴라리스 회사는 저의 임신을 더불어 모든 제한적인 상황을 아심에도 저와 좋은 일들을 조심스레 천천히 만들어 가보자 라는 좋은 마음으로 저에게 다가오셨습니다. 현재까지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는 것이 사실이지만 말씀드렸던 것처럼 기회가 온다면 또 기회가 만들어 진다면 좋은 음악을 들려 드리고 싶은 작은 바람이 전부입니다. 저는 더 이상 이미지를 신경써야하는 10대 아이돌이 아니기에 제 마음도 더 자유롭습니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좋은 때를 저 또한 기다리고 있습니다. 복면가왕에서 선택한 곡들처럼 여러분의 고된 삶에 작은 위로가 되는 음악을 전해드리고 싶은 마음이 전부인 겁니다. 대단한 거 하려는 것도 아닙니다. 저는 그냥 노래라는 작은 재능으로 제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조심스레 시원한 바람을 전해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결혼을 할 당시에도 외부에서 보는 것들과 내부에서 바라보는 것들은 많이 달랐지만 구구절절 이야기 늘어놓지 않았습니다. 좋은 때가 아니라고 생각했던 겁니다. 저에게 많이 실망하셨던, 지금 악플을 달고 계시는 분들이 저에게 듣고 싶으신 말이 죄송하다는 이야기라면 정중하게 죄송하다는 사과말씀 드리겠습니다. 내가 왜 태어났고, 뭘 위해 살아야하고, 죽으면 어찌 되는지에 대한 답을 발견하시고 모두 “행복한” 삶을 사시길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