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미스터 션샤인’ 변요한 “잊지 말아야 할 분들이 계셨다는 것을 기억해 주시길”

기사승인 2018.10.01  14:07:23

공유
default_news_ad1

- 변요한, ‘미스터 션샤인’ 김희성 역으로 ‘인생 캐릭터’ 썼다

▲ 변요한이 '미스터 션샤인' 종영 소감을 밝혔다 ⓒ사람엔터테인먼트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배우 변요한이 tvN ‘미스터 션샤인(연출 이응복·극본 김은숙)’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1일(오늘) 변요한은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약 8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김희성’으로 살았다. 막상 보내려고 하니 시원섭섭하다는 생각이 든다. 많은 준비와 공부를 하고 시작한 작품이지만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그동안 ‘미스터 션샤인’을 위해 애써준 스태프, 동료 배우들, 작가님, 감독님 모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스터 션샤인’을 통해 잊지 말아야 할 분들이 계셨다는 사실을 꼭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다. 그동안 ‘김희성’과 ‘미스터 션샤인’을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기억 속에 좋은 작품으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변요한은 유쾌한 모습 뒤 깊은 아픔을 지닌 룸펜 김희성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김희성은 분위기를 주도하는 언변과 능청스러운 표정, 능수능란한 처세술 등 겉으로 보기에는 누구보다 유쾌한 캐릭터지만 한편으로는 조부와 부모의 죄를 자신의 업보로 여겨 양심의 가책을 느끼고 가슴 깊이 아파하는 인물이다. 최후에는 국문으로만 신문을 발행하는 무명의 신문사를 설립해 매국노는 물론 나라를 지키기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친 이름 없는 의병들의 모습을 기록하며 당대 지식인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애썼다.

그는 유쾌한 표정과 말투로 능청스러운 매력을 살리는 동시에 깊은 눈빛 연기로 내면의 깊은 슬픔을 오롯이 그려내며 김희성을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완성했다. 김희성의 다층적인 속내를 그려낸 캐릭터 표현력과 극의 완급 조절, 그리고 장악력은 변요한이었기에 가능했다는 평이다.

한편, 변요한은 단편 영화 ‘별리섬(My Dream Class)’에 출연을 확정 짓고 최근 촬영을 마쳤다. 오는 13일에는 데뷔 이후 첫 번째 팬미팅 ‘HIDDEN TRACK(히든 트랙)’을 개최하고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