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뮤지컬 ‘웃는 남자’, 제 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6개 부문 7개 상 휩쓸다

기사승인 2018.11.06  23:32:04

공유
default_news_ad1

- 남우신인상부터 올해의 뮤지컬상까지... 2018년 최고 작품 인증

▲ 뮤지컬 '웃는 남자'가 2018년 최고의 작품임을 인정 받았다 ⓒEMK뮤지컬컴퍼니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 제작 ‘웃는 남자’가 2018년 최고의 작품임을 입증 받았다.


지난 5일 열린 ‘제 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웃는 남자’가 7관왕을 차지했다. 박강현의 남우신인상을 비롯해 무대예술상(오필영), 인기상(수호, 민경아), 남우주연상(박효신), 연출상(로버트 요한슨), 올해의 뮤지컬상(웃는 남자) 등 총 6개 부문에서 7개의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에 EMK 엄홍현 대표는 “‘웃는 남자’는 처음 도전할 때부터 한국뿐만이 아니라 세계에서 인정받는 작품으로 만들고자 했다”며 “‘웃는 남자’에 높은 평가를 해주셔서 대단히 감사드린다. 더욱 발전해서 2년 후에 더 훌륭한 작품으로 여러분들 앞에 찾아뵙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 ‘웃는 남자’는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인물인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사회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를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하는 작품이다.

올해 7회를 맞이한 ‘예그린뮤지컬어워드’는 2012년 '서울뮤지컬페스티벌'의 대표 프로그램 '예그린어워드'의 명맥을 잇는 시상식으로, 한 해 대한민국 뮤지컬 주역을 가리는 특별한 시상식이다. ‘웃는 남자’는 작품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남우신인상, 여우신인상, 연출상, 음악상, 무대예술상, 예그린대상 총 9개 부문 10개 후보로 최다 노미네이트되어 시상식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한편, ‘웃는 남자’는 7월 개막 후 한 달 만에 최단 기간 누적관객 10만 명을 돌파, 예술의전당 객석 점유율 92%, 블루스퀘어 객석 점유율 93%를 달성하며 전례 없는 흥행기록을 갱신해왔으며 마지막 공연까지 총 24만명의 관객을 동원해 국내 뮤지컬계에 유례없는 성과를 이뤄냈다. 또 일본 토호 주식회사와 라이선스 공연을 확정해 해외 뮤지컬 시장에 성공적인 첫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일본판 ‘웃는 남자’는 2019년 4월 1300석 규모의 도쿄 닛세이 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