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BF리포트] 숫자로 돌아본 2018 KPGA 코리안투어

기사승인 2018.11.14  12:27:20

공유
default_news_ad1
▲ '제네시스 챔피언십' 최종라운드 18번홀 갤러리 전경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그 어느 시즌보다 치열하고 박진감 넘쳤던 2018 KPGA 코리안투어가 막을 내렸다. 매 대회 끊임없는 스토리가 쏟아진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의 주요 이슈를 베프리포트가 숫자를 통해 정리했다.


# 1

통산 2승의 이태희(34, OK저축은행)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 10번홀(파5. 596야드)에서 행운의 '알바트로스'를 기록했다. 219야드를 남겨놓고 21도 유틸리티로 시도한 두 번째 샷이 그대로 컵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올 시즌 알바트로스는 이태희가 유일했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 알바트로스가 나온 것은 지난 2015년 ‘매일유업오픈’ 1라운드 윤종철(31) 이후 3년 만이다.

# 3

▲ 시즌 3승을 챙긴 박상현 / 사진: KPGA 제공

박상현(35, 동아제약)은 올 시즌 3승을 거두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지난 5월 ‘제37회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연장 접전 끝에 시즌 첫 승을 따내고 포효한 박상현은 이어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 역전 우승을 일궈낸 뒤 ‘제34회 신한동해오픈’에서는 1라운드부터 최종일까지 선두를 빼앗기지 않으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했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 한 시즌 3승을 거둔 선수가 탄생한 것은 2007년 김경태(32, 신한금융그룹)와 강경남(35, 남해건설) 이후 11년 만이다. 790,066,667원의 상금을 획득한 박상현은 2005년 투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상금왕을 확정 지었다. 또한 그는 KPGA 사상 처음으로 한 시즌 7억 원 이상의 상금을 획득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고 역대 누적 상금 부문에서도 약 33억 원을 벌어들이며 1위로 올라섰다.

# 5

▲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우승자 박성국(좌)과 최경주 / 사진: KPGA 제공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은 정규라운드 72홀까지 승부가 나지 않아 연장 승부가 펼쳐졌다. 지난해에 이은 2년 연속 연장전이다. 연장전 첫 번째 승부가 진행될 18번홀 티잉그라운드는 북적였다. 무려 5명의 선수들이 연장전에 합류했기 때문. 5명의 선수가 연장전을 벌인 것은 KPGA 코리안투어 사상 최초이자 최다 인원이다. 박효원(31, 박승철헤어스투디오)을 비롯해 박성국(30), 이준석(30), 이형준(26, 웰컴저축은행), 이수민(25)이 진검승부를 펼쳤고 결국 박성국이 연장 세 번째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생애 첫 우승을 달성했다.

# 6

올 시즌 치러진 17개 대회 가운데 6개 대회에서 연장전 승부가 펼쳐졌다. 평균 3개 대회 중 1개꼴로 연장전이 진행된 셈. 이는 KPGA 사상 한 시즌 최다 연장전 횟수다. 기존 기록은 2008년과 2017년의 5번이다.

# 9

생애 첫 우승을 기록한 선수가 9명, KPGA 한 시즌 최다 기록이다. 기존 기록은 7명(2006년, 2009년, 2014년, 2015년, 2017년)이다. 9명 중 5명의 선수는 연장전을 통해 생애 첫 승을 장식했는데 이 또한 최초다.

# 17

▲ 올 시즌 모든 대회(17)서 컷 통과하며 제네시스 대상까지 거머쥔 이형준 / 사진: KPGA 제공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는 17개 대회가 개최됐다. 이형준은 모든 대회에 출전해 모두 컷 통과에 성공했다. 올 시즌 모든 대회에서 컷 통과를 이룬 선수는 이형준이 유일했다. 지난 2014년 박일환(26, JDX멀티스포츠)의 전 대회(14개 대회) 컷 통과 이후 4년 만이다. 이형준은 준우승 2번, 3위 3번 등 TOP 10에 6차례 이름을 올리는 꾸준함을 바탕으로 ‘제네시스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 41

올 시즌 상금 규모가 143억 원으로 역대 최고로 펼쳐지면서 시즌 획득 상금 1억 원을 돌파한 선수는 총 41명이었다. 역대 가장 많은 선수가 1억 원 이상의 상금을 획득한 것. 19개 대회가 진행된 지난해보다 2명이 더 증가한 수치다.

# 60

'꿈의 59타'에 1타가 부족했지만, 올 시즌에도 60타를 기록한 선수가 탄생했다. 박준섭(26)은 올해 마지막 대회였던 ‘골프존·DYB교육 투어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11개와 보기 1개를 묶어 10언더파 60타(파70 기준)를 적어냈다. 60타는 KPGA 코리안투어 18홀 최저타수 기록으로, 지난해 ‘티업·지스윙 메가오픈 presented by 드림파크CC’ 이승택(23, 동아회원권)과 ‘카이도 투어챔피언십 with 솔모로CC’ 이형준의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 300

▲ '최호성'을 찾아라 이벤트 종료 후 팬들과 함께 사진촬영에 임하는 최호성 / 사진: KPGA 제공

그 누구보다 뜨거운 관심을 받은 선수는 ‘낚시꾼 스윙’으로 유명세를 떨친 최호성(45)이다. 삐딱하게 눌러쓴 모자에 춤을 추는 듯한 독특한 스윙 그리고 보는 이를 즐겁게 하는 세리머니에 골프 팬들의 환호가 이어졌다. 최호성의 스윙 동영상은 SNS를 통해 전 세계로 퍼져 나갔고 이를 본 PGA투어, LPGA투어 선수들은 최호성의 스윙을 따라 하기도 했다. ‘제61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셋째 날에는 ‘최호성의 닮은 꼴을 찾아라’라는 이벤트도 열렸고 많은 비가 내렸음에도 300여 명의 골프 팬이 모여 성황을 이루기도 했다.

# 30,878

지난 5월 개최된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30,878명의 갤러리가 대회장을 찾아 한 대회 최다 관객수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해 26,924명이 대회장을 찾았고 올해는 이보다 4천 명가량 증가했다.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지난해 첫 선을 보인 뒤 올해 두 번째 시즌을 맞았으나 총상금 15억 원으로 최다 상금 규모와 함께 매 라운드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는 등 골프 팬들에게 최고의 명품 대회로 자리매김했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