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휴온스, MOU 체결…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 향후 3년간 대회 개최 합의

기사승인 2018.11.14  14:36:22

공유
default_news_ad1
▲ KPGA 양휘부 회장(좌)과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 골프 대회가 2021년까지 계속된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양휘부 회장과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14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KPGA빌딩에서 향후 3년간 대회 개최에 대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하며 다시 한 번 손을 맞잡았다.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은 지난 9월 국내 최초의 프로암 정규대회로 진행되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박찬호, 이승엽, 우지원 등의 스포츠 스타와 이정진, 김성수, 오지호 등 유명 연예인이 참가해 프로 선수와 팀을 이뤄 경기를 펼치며 색다른 재미와 볼거리를 제공했다. 특히 본 대회는 나눔의 가치 실천에 앞장서며 그 의미를 더했고 향후 대회에도 사회공헌활동은 지속될 예정이다.

KPGA 양휘부 회장은 “휴온스의 후원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이 KPGA 코리안투어를 대표하는 대회가 되길 바라며 양질의 대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대회를 이어가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국내서 새롭게 시도된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은 많은 의미가 담긴 대회이다. 보다 색다른 콘텐츠로 골프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KPGA 코리안투어의 흥행을 선도하는 대회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 계속해서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을 통해 KPGA 코리안투어 타이틀 스폰서로 나선 휴온스는 1965년 설립된 제약 전문 기업이다. 색다른 경기 방식과 연예인들의 합류로 또 다른 재미를 만들어낸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이 2019 시즌에는 어떤 모습으로 팬들을 찾아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