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뮤지컬 ‘엘리자벳’ 순정남 ‘프란츠 요제프’ 황제로 돌아온 민영기

기사승인 2018.11.17  14:52:03

공유
default_news_ad1

- ‘엘리자벳’, 17일 개막

▲ 17일 개막하는 '엘리자벳' 무대에 오르는 민영기 / 사진 :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뮤지컬 배우 민영기가 17일(오늘) 뮤지컬 ‘엘리자벳’ 첫 무대에 오른다.


‘엘리자벳’ 2012년 초연부터 세 번째로 참여하게 된 민영기가 맡은 ‘황제 프란츠 요제프’는 어린 시절 ‘엘리자벳’에게 첫 눈에 반해 어머니와 주위 세력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그녀와의 결혼을 택하고 늘 한결같은 마음으로 ‘엘리자벳’을 사랑하지만, 온전히 사랑하는 이를 지켜내지 못하며 황제라는 엄격한 지위 때문에 많은 내적 갈등을 보여주는 인물이다.

올해 데뷔 20주년인 민영기는 완벽한 연기와 극장을 가득 채우는 성량의 파워풀한 보이스를 가진 국내 손꼽히는 최고의 뮤지컬 배우로, '지킬 앤 하이드', '영웅', '레베카', '모차르트!', ‘삼총사' 등 대형 작품의 주역으로 활약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원조 팬텀싱어’이자 뮤지컬 ‘삼총사’의 주역 유준상, 엄기준, 민영기, 김법래로 구성된 ‘엄유민법’이 ‘2018 엄유민법 전국 투어 콘서트 – 그대에게 다가가는 순간’을 개최하며 오는 24일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을 시작으로 대구, 인천, 서울, 대전에서 공연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민영기는 “오랜 시간 같은 배역으로 더욱 깊은 연기를 선보일 수 있어 감사하고, 작품성 높은 공연으로 계속 관객들의 사랑을 받게 되어 너무나 행복하다. 또한 뮤지컬 무대에서 시작된 인연 ‘엄유민법’의 콘서트 무대를 통해 팬들에게 더 가까이 배우 민영기를 보여줄 수 있어 바쁜 연말 일정 속에도 즐겁게 준비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뮤지컬 ‘엘리자벳’은 민영기와 함께 옥주현, 김소현, 신영숙, 김준수, 박형식, 정택운, 이지훈, 강홍석, 박강현, 손준호, 윤소호, 최우혁 등이 출연하며, 2019년 2월 10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한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