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빅스 켄, 뮤지컬 ‘광염소나타’ 日 공연 성료... 호평 속 피날레

기사승인 2018.11.26  17:53:51

공유
default_news_ad1

- 켄, 탁월한 표현력+풍부한 가창력 인정 받았다

▲ 빅스 켄이 뮤지컬 '광염소나타'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신스웨이브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인기 보이그룹 VIXX(이하 빅스) 멤버 켄이 뮤지컬 ‘광염소나타’ 일본 공연을 성료했다.


켄은 지난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일본 오사카 산케이 홀 브리제, 22일부터 25일까지 도쿄 휼릭홀에서 각각 진행된 뮤지컬 ‘광염소나타’에서 천재 작곡가 J의 음악적 뮤즈이자 오랜 친구인 작곡가 S역을 맡아 탁월한 표현력과 풍부한 가창력으로 환상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뮤지컬 ‘광염소나타’는 트라이아웃 공연 때부터 화제를 모은 흥행작으로 우연히 목격한 죽음을 계기로 살인을 하면 할수록 놀라운 악상이 떠오르는 비운의 천재 작곡가의 이야기다.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 뒤에 숨겨진 파멸이란 반전을 통해 예술의 진정한 의미를 묻는 스릴러 뮤지컬이다.

켄은 극 중에서 작곡가라는 섬세하고 예민한 인물인 S역을 맡아 짙은 감성 표현력과 특유의 독보적인 음색으로 캐릭터를 완벽히 표현했다.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로 작품 몰입을 한층 높인 것은 물론 다시 한 번 뮤지컬 배우로서 실력과 진가를 증명한 것.

지난 2015년 뮤지컬 ‘체스’로 데뷔한 켄은 이후 뮤지컬 ‘신데렐라’, ‘꽃보다 남자 The Musical’, ‘햄릿’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 출연해 가창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뮤지컬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아울러 올해 초 공연된 뮤지컬 ‘타이타닉’에서는 열혈 꽃화부 프레드릭 바렛 역으로 출연해 부드러운 음색과 밀도 높은 연기로 반전 매력을 선사한 데 이어 최근에 막을 내린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에서는 쌍둥이 형제 루이와 필립 1인 2역에 도전해 기립박수를 받았다.

한편, 켄이 속한 빅스는 현재 개별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