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조여정, ‘父 사기 의혹’ 휘말렸다 “14년 전 3억 빌린 후 연락 두절”

기사승인 2018.12.06  19:07:06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여정 소속사 측 “본인에게 확인하고 입장 낼 것”

▲ 배우 조여정의 아버지가 사기 논란에 휘말렸다 ⓒKBS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배우 조여정도 ‘가족 사기 논란’에 휘말렸다.


6일(오늘) 스포츠경향은 “조여정 부친 조모씨의 고향 지인 A씨가 14년 전 조씨에게 3억 원을 빌려준 뒤 받지 못했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004년 요양원 설립을 목적으로 조씨에게 2억5000만원을 빌려줬다. 이후에도 분당의 5층 건물이 경매에 넘어가게 됐다며 건물을 팔아 변제하겠다는 조씨의 말을 믿고 추가로 5000만원을 더 빌려줬다. 

A씨는 오랜 이웃사촌인데다 딸이 유명 연예인이라 조씨가 돈을 갚지 않을 줄 상상하지 못했다며, 앞선 2억5000만원에 대해서는 2005년까지 갚겠다는 차용증을 썼음에도 조씨가 연락을 피했고, 전화번호까지 바꿔버렸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조여정 소속사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여정은 이날 JTBC 새 드라마 ‘아름다운 날들’ 출연 소식을 알렸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