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로드FC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 "올해 필요한 건 꾸준함... 한국선수와 자주 붙고 싶어"

기사승인 2019.01.08  13:47:43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해 박정은을 상대로 아톰급 타이틀 2차 방어에 성공한 함서희 / 사진: 로드FC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한국선수들과 시합을 많이 하고 싶다.”


지난해 12월 15일 로드FC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32, 팀 매드)가 타이틀 2차 방어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는 함서희가 부상에서 약 1년 만에 복귀한 시합. 함서희의 커리어 사상 처음으로 한국선수와 대결하는 경기이기도 했다. 함서희는 판정승으로 ‘몬스터 울프’ 박정은(23, 팀 스트롱울프)을 제압, 로드FC 여성 파이터 최초로 2차 방어에 성공한 챔피언이 됐다.

함서희는 “결과는 이겼지만, 만족하지 못한 시합이었다. 경기력도 내가 생각했던 것만큼 나오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털어놨다.

시합이 끝난 뒤 함서희는 부산에서 팀 연말 파티에 참석하며 연말을 보냈고, 2019년이 돼서는 수술을 받았다. 부상으로 다친 팔에 있는 핀을 제거, 이제 완벽히 회복할 날만을 기다리고 있다.

▲ 함서희의 수술 부위 / 사진: 로드FC 제공

함서희는 “다쳤던 팔에 핀을 제거하는 수술을 최근에 받았고, 회복에 전념하고 있다. 안에 뼈가 차야 하는데, (회복에 얼마나 걸릴지) 정확히 모르겠다. 그래도 이 손만 못쓸 뿐이지 다른 곳은 멀쩡하니까 운동을 쉬지 않을 거 같다”라고 전했다.

2019년 목표에 대해 묻자 함서희는 “나는 운동을 할 때 열심히 하고, 내가 쉬고 싶을 때는 쉬는 스타일이다. 운동선수마다 스타일이 다른데 나는 즐기면서 하는 스타일이다. 2019년에는 놀고 싶을 때도 참고 꾸준히 운동해서 컨디션도 최상으로 만들고 시합하고 싶다. 2019년 함서희에게는 꾸준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상의 자리에 오른 함서희가 이렇게 말한 것은 생각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함서희는 “작년에 1년을 쉬고 오랜만에 시합을 해서 아쉬운 점이 많았다. 보완할 게 많은데 앞으로 시합 준비하면서 몸 상태가 완벽해졌을 때 나가고 싶다. 원래는 안 그랬는데 한국선수들과 시합도 많이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후배들이 성장하는 속도가 무섭다. 외국에서 선수를 데리고 오는 것보다도 한국선수랑 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완벽하게 준비해서 케이지에 올라가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로드FC는 오는 2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서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의 'ROAD TO A-SOL' 결승전을 진행한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