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걸스데이 측 “해체 NO... 그룹 활동 함께할 방법 모색 중” (공식입장)

기사승인 2019.01.11  14:45:04

공유
default_news_ad1

- 소진, 드림티엔터테인먼트 떠난다... 나머지 멤버들도 논의 중

▲ 걸스데이 측이 "그룹 활동을 차후 함께할 방법을 모색 중"이라며 "해체 의사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 사진: 드림티엔터테인먼트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인기 걸그룹 Girl's Day(이하 걸스데이) 측이 “그룹을 해체할 생각은 전혀 없다”고 못박았다.


11일(오늘) 드림티엔터테인먼트(이하 드림티)는 언론사에 낸 자료를 통해 “소진은 2019년 2월 당사와 전속계약이 종료되어 더 이상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면서도 “그룹 활동에 대한 해체 의사는 없다”고 강조했다.

소진을 제외한 민아, 유라, 혜리 역시 드림티와 향후 행보에 대해 논의 중이다. 드림티 측은 “그룹 활동을 차후 함께할 방법을 모색 중”이라며 “멤버들 모두 더욱 활발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앞서 걸스데이 멤버 전원이 드림티를 떠나 배우로 전향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드림티 관계자는 베프리포트에 “완전체 활동에 대해서는 현재 논의 중이다. 당분간은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2010년 데뷔한 걸스데이는 그간 ‘기대해’, ‘여자 대통령’, ‘Something(썸띵)’, ‘Darling(달링)’, ‘보고 싶어’, ‘Ring By Bell(링 마이 벨)’, ‘I’ll be Yours(아 윌 비 유어스)’ 등 숱한 히트곡을 내며 사랑 받았다. 아울러 MC, 배우 등 다방면에서 활약해 인지도를 쌓았다.

이하는 드림티 공식입장 전문이다.

드림티엔터테인먼트입니다. 오늘 기사화된 걸스데이 관련 공식입장 전달 드립니다.

소진은 2019년 2월 드림티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종료되어 더 이상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금년 나머지 멤버들(유라,민아,혜리)도 계약이 완료되는 시점이라 회사와 여러 방면으로 논의 중에 있습니다.

걸스데이 그룹 활동에 대한 해체 의사는 없습니다. 그룹 활동은 차후 함께할 방법을 모색 중에 있습니다. 멤버들 모두 더욱 활발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