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리그1] 세징야-에드가, 대구에 남는다... 대구FC와 재계약 체결

기사승인 2019.01.29  16:37:38

공유
default_news_ad1

- 세징야-에드가, “대구에서 좋은 기억 많다. 새 전용구장에서 함께 역사 쓰겠다.”

▲ 대구FC와 재계약을 마친 세징야(左)와 에드가(右) / 사진 제공: 대구FC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대구FC의 새 전용구장 포레스트 아레나에서도 세징야, 에드가 콤비를 볼 수 있게 됐다. 대구가 외국인 공격수 세징야, 에드가와 재계약을 체결했기 때문이다.


두 선수는 지난해 대구FC의 FA컵 우승과 리그 7위 달성을 이끈 주역이다. 눈부신 활약을 펼친 만큼 시즌 종료 후 두 선수에게 많은 이적 제의가 왔다. 하지만 중국전지훈련 장소에서 조광래 대표이사가 새 축구전용구장인 포레스트아레나와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무대 등 새로운 도전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면서 설득한 끝에 재계약에 성공했다.

FA컵에서의 활약으로 직접 팀의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진출을 이끈 만큼 두 선수도 긍정적이다. 재계약에 사인한 두 선수는 “대구에서 좋은 기억이 많은 만큼 새 전용구장에서도 함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특히 세징야는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에서도 경쟁력 갖출 수 있는 팀이 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함께 우승을 이뤄냈던 동료들과 함께하기 때문에 힘든 훈련 속에서도 즐거운 분위기”라며 전지훈련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대구의 에이스 세징야는 팀의 역사를 직접 써내려가고 있다. 지난 2016시즌 대구 유니폼을 입은 세징야는 그 해 36경기 11득점 8도움을 기록했고, 마지막 경기에서 팀 승격을 결정짓는 골을 성공시켰다. 2017시즌 7득점 7도움으로 K리그1 적응을 마친 세징야는 2018시즌을 최고의 한해로 만들었다. K리그1에서 8득점 11도움을 기록하면서 도움왕을 차지했고, FA컵에서 5득점 2도움을 기록하며 팀 우승을 이끌어 대회 MVP와 득점왕을 모두 차지하는 활약을 펼쳤다.

에드가도 지난 시즌 여름 이적시장 대구 유니폼을 입었음에도 FA컵 3골 1도움, K리그 8골 3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FA컵 결승 1, 2차전 모두 승부를 결정짓는 쐐기골을 터트리는 활약을 펼쳤다.

한편, 포레스트아레나에서의 개장 경기는 오는 3월 9일(토) 오후 2시 KEB하나은행 K리그1 2019 2R 제주유나이티드전이며, 3월 12일(화)에는 광저우 헝다 타오바오를 포레스트아레나로 불러들여 팀 역사상 첫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경기를 치른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