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리그2] 대전 시티즌, 팬들과 함께 'MLS 진출' 황인범 환송회 가져

기사승인 2019.02.11  16:33:24

공유
default_news_ad1
▲ 팬들과 함께 황인범 환송회를 개최한 대전 시티즌 / 사진: 대전 시티즌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대전시티즌이 지난 10일 황인범의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진출 기념 미디어데이 및 팬과의 만남 행사를 가졌다. 황인범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기 위해 오전 6시부터 대전월드컵 경기장에는 팬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미디어 인터뷰에서 황인범은 “MLS 밴쿠버 화이트캡스로 이적해 집과 같은 대전을 떠나게 되어 아쉽지만, 이제는 개인적인 목표와 성장을 위해 도전하고 이를 증명해 보여야 할 때인 것 같다. 하지만 언젠가 반드시 대전으로 다시 돌아올 것이며, 훗날에는 대전의 레전드 김은중 코치님보다 더 성대한 은퇴식을 치르고 싶다. 등번호 6번이 영구 결번되어 대전월드컵경기장에 걸리는 꿈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황인범은 “고종수 감독님께 감사하고 죄송한 부분이 많다. 지난 3개월 동안 축구 내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외적인 부분에서도 많이 배웠다. 지난 플레이오프 경기에 시즌 중 가장 중요한 경기임에도 불구하고, 선수의 미래를 위해 아껴주시는 모습에 감독님을 100% 신뢰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다른 모든 선수도 감독님의 그런 면을 통해 신뢰를 보내고 있다고 생각한다. 팬 여러분들에게 한가지 부탁드리고 싶은 부분은 지난해 여러 가지 이유로 응원을 보내주시지 못했던 분들도 올해만큼은 감독님, 코칭스태프, 선수들에게 좀 더 믿음과 응원을 실어 주시기를 바란다”며 스승과 동료들에 대한 애정도 잊지 않았다.

미디어데이 종료 후 11시부터 시작된 팬과의 만남 행사에는 300여 명의 팬들이 참여했다. 대전뿐만 아니라 부산, 포항, 통영, 진주 등 타 지역에서도 많은 팬이 참석했다.

황인범의 소감 발표 및 질의응답, 대전시티즌 선수들의 영상 메시지 상영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 가운데, 마지막 순서로 황인범이 직접 300여 명의 팬들에게 일일이 사인 및 사진을 찍어주며 추억을 선사했다. 예상보다 많은 팬들이 몰려 당초 1시간 30분으로 예정되어 있던 행사는 3시간 넘게 계속됐다.

한편, 황인범은 팬들의 따뜻한 응원 덕에 소중한 추억을 가슴에 담고 MLS서 새로운 도전에 임하게 됐다. 황인범이 MLS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유럽무대까지 진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