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로드FC '꽃미녀 파이터' 이수연, 부상 재활 시작... "케이지로 빨리 돌아가고파"

기사승인 2019.03.07  15:43:26

공유
default_news_ad1
▲ 근황을 전한 로드FC '꽃미녀 파이터' 이수연 / 사진: 로드FC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로드FC ‘꽃미녀 파이터’ 이수연(25, 로드짐 강남MMA)이 근황을 전했다.


이수연은 지난해 12월 열린 '로드FC 051 XX(더블엑스)'를 통해 공식 데뷔했다. 이수연은 이예지를 상대로 판정승을 거두며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하지만 부상도 따랐다. “외모가 아닌 실력으로 보여주겠다”는 말을 지키고자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하던 이수연은 시합을 2주가량 앞두고 무릎에 부상을 입었다. 어렵게 잡은 기회를 놓칠 수 없어 고통을 감수하며 케이지에 올랐다. 이후 병원을 찾은 이수연은 수술이 불가피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지난 2월 19일 수술을 받은 이수연은 약 2주간 입원 후 최근 퇴원했다. 이수연은 “무릎 인대 수술을 받았다. 당장은 걷지 못하고 있고, 재활에 집중할 예정이다. 하지만 6개월 이상 걸릴 것 같다”며 “무릎도 문제지만, 어깨 인대도 찢어졌다. 당장은 목발을 짚어야 해서 수술을 할 수가 없다. 무릎이 다 나으면 어깨도 치료받을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 수술 후 재활에 매진 중인 이수연 / 사진: 로드FC 제공

그토록 바라던 데뷔전을 치르자마자 공백기를 가지게 된 이수연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수연은 “케이지에 다시 올라가고 싶다. 그러기 위해 얼른 부상에서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거다. 다음 시합을 기대해주셨을 팬분들한테도 죄송하다. 하루빨리 재활을 끝내고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복귀 의지를 전했다.

한편, 로드FC는 오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굽네몰 로드FC 053'을 개최한다. '굽네몰 로드FC 053'은 로드FC 역사상 첫 제주도 대회로, ‘끝판왕’ 권아솔과 도전자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이 열린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