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BF TALK] 열혈남아 마르코 “유앤비 활동에서 배운 걸 써먹어야죠”② (인터뷰)

기사승인 2019.03.23  02:13:15

공유
default_news_ad1

- 열혈남아, 유앤비 활동 마친 마르코 합류해 완전체 컴백... 두 번째 싱글앨범 ‘YOLO’

▲ 보이그룹 열혈남아가 두 번째 싱글앨범 'YOLO' 발매를 기념해 베프리포트와 만났다 / 사진: 오퍼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보이그룹 열혈남아의 마르코가 “유앤비 활동을 통해 배운 게 많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열혈남아의 컴백 기념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베프리포트와 만난 마르코는 “유앤비 활동을 통해 끈기라는 것을 가질 수 있게 됐다”면서도 “연예계 활동이 쉽지 않다는 걸 배웠다”고 털어놨다.

마르코는 지난해 2월 종영한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에 출연해 최종 5위를 기록, 데뷔조인 유앤비에 합류해 두 장의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지도를 쌓았다.

이에 마르코는 “사실 ‘더유닛’에 나왔다는 것 자체가 팀이 잘 되지 않았다는 뜻이기도 하지 않느냐”며 “함께 했던 형들이 늘 ‘쉽지 않다’고 했었다. 그럼에도 다들 포기하지 않았다. 지금도 형들과 연락을 하는데, ‘해볼 수 있을 때까지 열심히 하라’는 조언을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형들이 이번 앨범에도 많은 충고를 건넸다. 안무 영상을 보여줬더니 고칠 부분을 말해줬다”면서 “확실히 ‘더유닛’은 잘 한 것 같다. 큰 무대에 서보고 예능 프로그램에도 자주 나가 실전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게 좋았다. 열혈남아도 얼른 잘 되어서 많은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규혁은 “마르코 형이 ‘더유닛’ 때문에 같이 활동을 못하지 않았나. 이번 앨범은 다시 데뷔하는 기분으로 준비했다. 팀에 애착이 정말 많이 갔다”고 화답했다. 타로 역시 “마르코가 유앤비로 활동할 동안 저와 지산, 규혁이 ‘타지혁’이란 이름으로 발라드 유닛을 내기는 했는데, 완전체는 오랜만이라 의미가 남다른 것 같다”며 “준비를 많이 했으니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한편, 열혈남아는 지난 6일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에 두 번째 싱글앨범 ‘YOLO(욜로)’의 타이틀곡 ‘지구뿌셔(BBANG)’를 공개했다. ‘지구뿌셔’는 일렉트로닉 트랩 힙합 곡으로, 귀를 사로잡는 리드 소리에 808 베이스가 더해져 열혈남아만의 개성을 확실하게 표현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