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화보] 신세경, 봄을 몰고 온 싱그러움

기사승인 2019.04.11  11:27:49

공유
default_news_ad1

- 신세경, 친환경 소재 의상 입고 화보 촬영

▲ 배우 신세경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그라치아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배우 신세경의 싱그러운 화보가 공개됐다.


‘그라치아’가 공개한 화보 속 신세경은 봄을 불러일으킬 만큼 싱그러운 자태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신세경이 착용한 의상은 모두 재활용 폴리에스테르, 오가닉 면, 텐셀 등 ‘지속가능한 소재’로 제작되었다. 이 의상들은 글로벌 패션 브랜드 H&M이 2019년 봄을 맞이하여 출시한 컨셔스 컬렉션(Conscious Collection)으로, 컨셔스는 ‘의식 있는’이라는 뜻이다.

신세경의 봄의 요정 그 자체다. 어깨를 드러낸 플로럴 프린트의 오프 숄더 탑에 하늘하늘한 팬츠를 매치하거나 루즈한 핏의 러플장식 미니 드레스를 착용한 모습으로 특유의 사랑스러움을 보여준다. 다소 쌀쌀한 날씨에 촬영했지만 사진 속 신세경의 모습은 봄에 숲을 거니는 듯하다. 이를 표현하기 위해 시종일관 긍정적인 에너지를 뿜어냈다는 후문.

▲ 배우 신세경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그라치아 제공

인터뷰를 통해 신세경은 “나무와 꽃이 있는 곳에서 촬영을 하니 기분이 상쾌했다. 자연을 마주하는 순간은 항상 즐겁다. 여러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 최근 미디어를 통해 플라스틱을 과용하는 것이 심각하다고 접했다”며 “100퍼센트 행동으로 플라스틱 줄이기를 실천하긴 쉽지 않더라. 작은 일부터 하나하나 행동으로 옮겨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 유튜브 채널을 연 이유에 대해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평소에 요리하는 것을 정말 좋아해 그 장면 장면들을 기록해두고 싶었고 공백기에 팬 여러분께 제 일상을 자연스럽게 보여드릴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느낀 것에 대해 묻자 “모든 창작물이 소중하다는 것을 배웠다. 영상을 채워 줄 음악, 폰트, 그리고 영상에 담기는 모든 요소가 다 누군가의 귀한 창작물이다. 때문에 하나씩 확인하고 허락받고 지불한 후 사용하는 등 이런 절차들을 거의 처음 밟아봤기 때문에 무척 흥미롭고 굉장히 중요한 것을 배웠다”고 답했다.

▲ 배우 신세경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그라치아 제공

한편, 신세경은 7월 방송 예정인 MBC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에 캐스팅돼 촬영 중이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를 배경으로 별종 취급받던 여사들이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는 귀천이 있다는 해묵은 진리와 맞서며 '변화'라는 소중한 씨앗을 심는 이야기로, ‘사극 여신’ 신세경의 활약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