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베프SNS] 에이미 “프로포폴·졸피뎀, 男 연예인 A와 함께... A가 성폭행 협박도 했다”

기사승인 2019.04.16  17:15:52

공유
default_news_ad1

- 에이미, A 존재 폭로한 뒤 글 삭제

▲ 에이미가 '남성 연예인 A와 프로포폴, 졸피뎀을 함께 했다'고 폭로해 파장이 예상된다 / 사진: 에이미 인스타그램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방송인 에이미가 남성 연예인 A와 함께 프로포폴, 졸피뎀을 투약했다고 폭로한 뒤 그 글을 삭제해 파장이 예상된다. 


16일(오늘) 오후 에이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든 프로포폴은 그 A군과 함께였다. 졸피뎀도 마찬가지였다”고 밝혔다.

에이미는 “그 A는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였다”며 “제가 잘못을 저질러 경찰서에 가게 됐을 때, 경찰이 ‘누구와 같이 프로포폴을 했느냐’고 물었지만, 제 입에서는 한 마디도 나오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제가 잡혀가기 전 누군가에게 전화가 와 A씨가 ‘에이미가 자기를 경찰에 불어버릴 수도 있으니 그 전에 에이미를 같이 만나서 성폭행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 불지 못하게 하자’고 했다고 했다. 충격이었다”고 알렸다.

에이미는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군대에 있던 A씨가 새벽마다 전화해 ‘나를 도와 달라, 내 연예인 생활이 끝날 수도 있다. (네가) 안고 가라’고 했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바보같이 혼자 의리를 지키고, 저 혼자 구치소를 가는 일보다 슬픈 건 소중한 친구의 실체를 알아버린 것”이라며 “A씨는 참 환하게 TV에서 웃더라. 어떻게 다른 사람에게 사주해 그럴 수가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국 국적인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출입국 당국은 ‘법을 다시 어기면 강제출국을 당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준법서약서를 두 차례 받고 그의 체류를 허가했으나 2014년 졸피뎀 투약으로 또 벌금형을 받으면서 2015년 12월 강제출국됐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