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LPGA] 조혜림, '2019 토백이-백제CC 점프투어 1차전'서 연장 접전 끝 우승

기사승인 2019.04.18  19:59:16

공유
default_news_ad1
▲ 연장 접전 끝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조혜림 / 사진: KL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충남 부여에 위치한 백제 컨트리클럽(파72/6,266야드)의 사비(OUT), 한성(IN) 코스에서 펼쳐진 ‘KLPGA 2019 토백이-백제CC 점프투어 1차전(총상금 3천만 원, 우승 상금 4백5십만 원)’에서 조혜림(18)이 연장 접전 끝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1라운드에서 중간합계 5언더파 67타, 공동 선두를 기록한 조혜림은 최종라운드 1번홀부터 연속 두 홀 버디를 잡아내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이어 9번홀과 13번홀 버디로 우승 가능성을 높인 조혜림은 마지막 홀인 18번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동타를 기록한 강가율(18)과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연장전에서는 한 홀 만에 승부가 확정됐다. 강가율이 파를 기록한 반면 조혜림은 30m를 남기고 한 58도 웨지샷이 핀 2.5m 지점에 붙으며 버디를 잡아내 값진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조혜림은 “너무 떨렸다. 선두권 선수들의 컨디션이 다 좋아서 계속 긴장했던 것이 오히려 좋은 결과를 낳았다”며 “아이언 샷이 자신 있는 편인데, 58도 웨지샷을 중점적으로 연습한 것이 주효했다. 다소 약한 퍼트는 앞으로 계속 보완해 나갈 것이다”라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 연장 접전 끝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조혜림 / 사진: KLPGA 제공

지난 2017년 한국중고등학교골프연맹 여자 고등부 랭킹 1위로 준회원 자격을 얻은 조혜림은 올해 3월 KLPGA 준회원으로 입회했다. 2018년 국가 상비군으로 활동하며 두각을 나타낸 조혜림은 지난해 아마추어 자격으로 KLPGA 정규투어에 6번 출전해 5번을 예선 통과하며 실력을 입증한 바 있다.

조혜림의 운동신경은 한화 이글스와 LG트윈스의 내야수 출신인 아버지 조양근(55) 씨에게 물려받았다. 조혜림은 “아버지가 연습할 때 계속 함께해 주시고 대회장에도 같이 다니면서 신경을 써주셔서 큰 도움이 된다. 운동선수에 대해 잘 알기 때문에 무리하게 운동을 시키지 않으시고 마음을 편하게 해주신다”고 아버지에 대한 고마움을 밝혔다.

조혜림은 “올해 정회원이 돼서 드림투어에서 뛰고 싶다. 드림투어에서 좋은 성적을 내서 2020시즌 정규투어 시드권을 획득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언젠가는 팬들과 소통하는 유명한 선수가 되고 싶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연장 승부에서 아쉽게 패한 강가율이 단독 2위에 오른 가운데, 장지연(19), 전예성(18), 아마추어 송유진(18)이 공동 3위에 자리했다.

한편, KnB홀딩스와 백제 컨트리클럽이 공동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오는 5월 1일(수) 오후 8시부터 녹화 중계된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