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EPL 38R] ‘브라이튼전 완승’ 맨시티, 리버풀 제치고 프리미어리그 우승

기사승인 2019.05.13  01:13:19

공유
default_news_ad1
▲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원정서 대승을 거두고 프리미어리그 2연패에 성공한 맨체스터 시티 / 사진: 맨체스터 시티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이하 브라이튼) 원정서 완승을 거둔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리버풀의 추격을 뿌리치고 프리미어리그 2연패(통산 4회)에 성공했다.


12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브라이튼 아멕스 스타디움서 펼쳐진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브라이튼과의 38라운드 원정경기서 맨시티가 4-1 대승을 거두고 승점 98점을 달성, 울버햄튼을 꺾고 승점 97점을 쌓은 리버풀을 따돌리고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최전방에 스털링-아구에로-마레즈를 배치한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반 초반부터 점유율을 확보한 채 공격을 전개한 맨시티는 브라이튼의 밀집수비를 뚫지 못하고 고전했다.

맨시티는 전반 27분 브라이튼의 머레이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다. 코너킥 상황서 니어포스트로 쇄도한 머레이가 정확한 헤더로 맨시티의 골망을 갈랐다.

맨시티를 구해낸 건 두 베테랑 다비드 실바와 아구에로였다. 선제골 실점 직후 라포르테의 패스를 받은 실바가 절묘한 힐패스를 아구에로에게 연결했고, 아구에로가 침착하게 왼발로 골문을 흔들면서 1-1 균형을 맞췄다.

아구에로의 동점골로 한숨을 돌린 맨시티는 전반 38분 라포르트의 역전골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마레즈의 킥을 라포르트가 프리 헤더로 마무리하면서 스코어 2-1을 만들었다.

▲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을 4-1로 대파한 맨체스터 시티 / 사진: 맨체스터 시티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후반전 들어 맨시티는 점유율을 8:2까지 끌어올리며 파상공세를 폈다. 후반 19분 박스 정면서 공을 잡은 마레즈가 왼발이 아닌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맨시티의 세 번째 골을 신고하면서 승기는 맨시티 쪽으로 기울었다.

후반 27분 귄도안의 프리킥 골로 승부의 쐐기를 박은 맨시티는 후반 막판 다비드 실바와 콤파니 대신 데 브라위너와 오타멘디를 투입해 마무리에 들어갔다. 브라이튼 또한 후반 들어 3장의 교체카드를 사용하며 최선을 다했지만, 시즌 마지막 경기서 패배를 면하지 못했다.

한편, 올 시즌 카라바오컵과 프리미어리그서 우승을 차지한 맨시티는 오는 19일(일) 왓포드를 상대로 FA컵 우승에 도전한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