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신생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 엔씨소프트로부터 100억 원 투자 유치

기사승인 2019.05.23  19:58:15

공유
default_news_ad1
▲ 메리크리스마스 로고 / 사진: 메리크리스마스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신생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대표 유정훈)는 국내 대표 게임 개발사인 엔씨소프트로부터 100억 원대 유상증자를 통한 투자유치를 진행한다.


메리크리스마스는 2007년부터 2018년까지 쇼박스를 이끌어왔던 유정훈 대표가 작년에 설립한 투자배급사로, 올 1월 첫 배급 작품이었던 ‘내안의 그놈’이 극장 관객 200만을 달성하면서 가장 주목받는 신생배급사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또한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등 캐스팅이 확정된 한국 최초 본격 SF영화 ‘승리호(2020년 개봉)’의 투자배급사로 알려지면서 뜨거운 관심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투자유치는 ‘IP 중심의 글로벌 콘텐츠 팩토리’ 라는 메리크리스마스의 설립 목표 달성을 위해 반드시 필요했던 것으로 보인다. 유정훈 대표는 “영화, 드라마 시장에서 IP의 가치는 점점 더 커질 것으로 생각한다. 그동안 엔씨소프트가 국내 및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슈퍼 IP를 만들어왔던 수많은 성공사례는 메리크리스마스가 IP 중심의 글로벌 콘텐츠 팩토리로 성장해 나가는 데 커다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엔씨소프트 유주동 투자실장(상무)은 “엔씨소프트 IP를 게임을 넘어 다양한 미디어 영역으로 확장하기 위한 중장기 전략으로 투자를 결정했다”며 “게임 산업에서 가치를 인정받은 엔씨소프트 IP와 메리크리스마스의 콘텐츠 투자·배급 노하우가 새로운 시너지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리크리스마스는 작년 회사 설립과 동시에 화이브라더스코리아로부터 초기 투자를 유치하고, 중국 최대 콘텐츠 기업인 화이브라더스와 영화, 드라마 공동제작 파트너쉽을 맺는 등 글로벌 비즈니스의 기반을 다진 바 있다.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확보한 자금은 IP 기획/개발, 제작투자 등 콘텐츠 라인업을 단단하게 하는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