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화보] 박하선, 여름 향기 물씬

기사승인 2019.05.25  15:48:00

공유
default_news_ad1

- ‘여성동아’ 6월 호 커버 장식

▲ 배우 박하선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여성동아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여름 향기가 물씬 풍기는 박하선의 화보가 공개됐다.


채널A 새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으로 약 3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하는 박하선이 ‘여성동아’ 6월 호 커버를 장식했다. 박하선은 이번 패션 화보를 통해 다양한 모던 글램룩을 소화하며 청량하고 우아한 아름다움을 발산했다.

공개된 화보 속 박하선은 아련한 눈빛으로 시선을 끈다. 시원한 블루톤 배경과 어우러진 깊은 눈빛이 신비로운 분위기를 빚어낸다. 또한 내추럴 웨이브와 업스타일 헤어로 다채로운 포즈를 취해 보이며 청아한 매력을 드러냈다.

▲ 배우 박하선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여성동아 제공

박하선은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채널A 새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촬영에 한창이라는 소식과 함께 최근 변화된 삶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박하선이 주연을 맡은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 드라마.


차기작으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무엇보다 평범한 주부의 이야기라 깊이 공감이 갔다. 제 인생의 연장선 같았다”고 답했다. 이어 “배우들끼리는 ‘어른 멜로’라고 한다”면서 “데뷔 후 처음으로 화장을 거의 안 하고 평범한 주부로 나온다. 오랜만에 헤어스타일도 바꿨다. 평범한 부부의 모습이 나온다. 남편과 싸우는 모습도 나오는데 다들 이렇게 살지 않나”라면서 드라마의 관람 포인트를 ‘공감’으로 꼽았다.

▲ 배우 박하선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여성동아 제공

요즘 연기가 전보다 훨씬 재미있다는 박하선은 결혼 이후 생긴 변화들로 공백기를 보낸 것에 대해 “그 덕분에 다채로운 감정을 경험할 수 있었다. 배우에겐 큰 자산 같은 경험이다. 아마 결혼하지 않았다면 이번 드라마도 지금처럼 공감하며 연기하진 못했을 거다”라고 해 한층 깊어진 연기를 기대하게 했다.

앞으로도 일을 꾸준히 하고 싶다는 소망을 밝힌 박하선. 연기에 대한 갈증과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워진 연기를 향한 열정이 박하선을 응원하게 만든다.

한편,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 등이 출연하는 채널A 새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2014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영된 인기 드라마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7월 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