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베프SNS] ‘의상 논란’ 베리굿 조현 “따뜻한 응원에 진심으로 감사” (전문)

기사승인 2019.06.18  20:23:53

공유
default_news_ad1

- “작품·방송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 다해 임하고 있다”

▲ 베리굿 조현이 의상 논란에 관한 심경을 고백했다 / 사진: 게임돌림픽 페이스북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걸그룹 BeryGood(이하 베리굿) 조현이 의상 논란과 관련한 심경을 고백했다.


18일(오늘) 조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가끔씩 거울을 보며 제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나 생각하기도 한다. 여러 가지 복잡한 감정들이 섞이고 섞여 버티기 힘들어도 제 스스로 응원하며 이겨내고 있다.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른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조현은 “작품을 위해, 방송을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여 임하고 있다. 성별을 떠나 모두가 각자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 생각 또한 다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무너질 때마다 곁에서 잡아주셔서 감사하다. 아직도 너무 어리지만 어른스럽게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조현은 지난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 인기 게임 ‘League of Legends(리그 오브 레전드)’의 캐릭터 ‘아리’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조현의 의상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노출이 과하다”고 지적해 논란이 시작됐다.

이에 베리굿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주최 측에서 미리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한 것”이라며 “게임 관련 행사라 게임 캐릭터 의상을 그대로 입었고, 조현도 평소 게임을 좋아해서 이번에 많은 준비를 했다”고 해명했다.

이하는 조현이 올린 전문이다.

저는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입니다.

가끔씩 거울을 보며 제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나 생각하기도 합니다. 여러 가지 복잡한 감정들이 섞이고 섞여 버티기 힘들어도 제 스스로 응원하며 이겨내고 있답니다.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네요.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작품을 위해, 방송을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여 임하고 있습니다. 성별을 떠나 모두가 각자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 생각 또한 다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저와 동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사랑합니다. 모두 건강이 허락하는 한 하고 싶은 일들을 하며 행복하고 좋은 날들을 보내며 서로 서로를 돕고 돕는 관계로 한 번뿐인 인생을 함께 살아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 무너질 때 마다 곁에서 잡아주셔서 감사해요 다들. 아직도 너무 어리지만 어른스럽게 성장하겠습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