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베프SNS] ‘코리안 좀비’ 정찬성, “아직도 꿈만 같아... 더 나은 선수 되겠다”

기사승인 2019.06.23  13:49:40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찬성과 아내 박선영 씨 / 사진: 정찬성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복귀전서 화려한 부활에 성공한 ‘코리안 좀비’ 정찬성(32, AOMG)이 소감을 전했다.


23일(한국시간) 정찬성은 미국 사우스캐롤라니아주 그린빌 본 웰니스 아레나서 펼쳐진 ‘UFC 파이트 나이트 154’ 페더급 메인이벤트서 브라질의 헤나투 모이카노(30)를 상대로 1라운드 58초 만에 TKO 승을 따냈다.

모이카노의 왼손 잽을 피한 정찬성은 그대로 오른손 카운터 펀치를 상대 턱에 꽂았다. 이후 왼손 훅까지 연계한 정찬성은 케이지에 쓰러진 모이카노를 향해 주먹세례를 퍼부으며 승리를 쟁취했다.

지난해 11월 로드리게스에 패한 정찬성은 7개월 만에 치른 복귀전서 승리를 거두며 반등에 성공했다.

경기 후 정찬성은 자신의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정말 다들 고맙습니다”라고 운을 뗀 뒤 “아직도 꿈을 꾸는 것 같습니다. 한 달 넘게 아이들도 못 보고 미국으로 건너와 훈련한 것을 생각하니... 그것을 보상받았다고 생각하니... 부끄럽게 눈물이 났습니다”라고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정찬성은 “이번 경기에선 이겼지만, 시합이라는 게 질 수도 있고... 넘치지 않게 행동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약속하겠지만 더 나은 선수가 될 겁니다. 지켜봐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랭킹 5위 모이카노를 제압한 정찬성은 UFC 전적 5승 2패를 기록, 타이틀전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부활에 성공한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