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 이부영, '챔피언스투어 2회 대회' 우승... 시니어무대 통산 4승

기사승인 2019.06.27  17:21:57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니어무대 통산 4승째를 수확한 이부영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지난 2016년 KPGA 챔피언스투어 ‘상금왕’ 이부영(55, BSQ)이 ‘KPGA 챔피언스투어 2회대회(총상금 1억 원, 우승 상금 1천 6백만 원)’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충남 태안군 소재 솔라고컨트리클럽 솔코스(파72. 6,917야드)에서 펼쳐진 본 대회에서 이부영은 최종합계 13언더파 131타를 적어내며 조부건(51)을 1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7개의 버디를 솎아내며 9언더파 63타로 2위 그룹에 2타 앞선 단독 선두로 2라운드를 시작한 이부영은 전반 9개홀에서 버디 2개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이어진 10번홀(파4)과 12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한 그는 16번홀(파3)에서 이번 대회 유일한 보기를 범했지만 17번홀(파4)에서 다시 버디를 잡아내며 대단원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2014년부터 KPGA 챔피언스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부영은 이번 우승으로 2016년 이후 3년 만에 우승을 추가했으며 시니어 무대 통산 4승째를 달성했다.

▲ 시니어무대 통산 4승째를 수확한 이부영 / 사진: KPGA 제공

이부영은 우승 직후 “티샷이 좋았다. 페어웨이안착률이 높아 그린 공략에 수월했고 퍼트도 잘 되면서 우승할 수 있었다”며 “우승 없는 3년 동안‘이제 우승과는 인연이 없겠구나’라고 생각한 적도 있다. 박영수, 석종율처럼 코리안투어에서 활약하던 선수들도 시니어 무대로 오면서 더욱 우승 기회가 없어지는 줄 알았다. 하지만 꾸준히 운동을 해온 것이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하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최근 감이 너무 좋다. 또 한 번 우승할 것 같은 느낌이다. 한 번 더 우승한 뒤에 올 시즌 목표를 잡을 예정”이라며 올 시즌 포부를 덧붙였다.

한편, KPGA 챔피언스투어 3개 대회 출전 만에 우승을 노렸던 조부건이 최종합계 12언더파 132타 준우승을 차지했고 올 시즌 시니어 무대에 뛰어든 석종율(50)이 최종합계 11언더파 133타 단독 3위로 대회를 마쳤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